'맛잇는 녀석들' 문세윤 "나의 롤모델은 승리?"
'맛잇는 녀석들' 문세윤 "나의 롤모델은 승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맛잇는 녀석들'에서 문세윤이 "나의 롤모델은 승리?"라며 틈만 나면 사업가 상황극을 보였다. 코미디TV
▲ '맛잇는 녀석들'에서 문세윤이 "나의 롤모델은 승리?"라며 틈만 나면 사업가 상황극을 보였다. 코미디TV
문세윤이 가장 부러운(?) 상대로 승리를 언급했다.

20일 방송되는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과 함께 스시 오마카세 전문점을 찾은 문세윤은 고급스러운 분위기에 압도되어 틈만 나면 사업가 상황극을 펼쳤다.

"사업 이야기 나누기 좋은 곳이네"라는 말로 시작된 문제윤의 상황극은 셰프가 다음 요리 준비를 위해 자리를 비울 때마다 불쑥 불쑥 튀어나왔고 보다 못한 김준현이 "무슨 사업이 하고 싶냐? 그렇게 부러워?"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문세윤은 "빅뱅 승리가 너무 있어 보이더라. 정장 입고, 외국말 많이 하고…"라며 부러운 눈빛을 보내 웃음을 안겼다.

또 "혹시 주식 넣은 거 있어?"라는 김민경의 농담에는 "내 주식은 김포 쌀이다"라고 답해 촬영장을 또 한번 들썩이게 만들었다는 후문.

제 2의 승츠비를 꿈꾸는 문세윤의 모습은 오늘(20일) 오후 8시 코미디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