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자이언트 핑크 "사투리 때문에 해외파 같다는 말 많이 들어"
'컬투쇼' 자이언트 핑크 "사투리 때문에 해외파 같다는 말 많이 들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부터 손동운 뮤지 자이언트핑크. SBS 파워FM
▲ 왼쪽부터 손동운 뮤지 자이언트핑크. SBS 파워FM
가수 자이언트 핑크가 사투리 때문에 "해외파 같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스페셜 DJ로 가수 뮤지가, 게스트로 하이라이트 손동운과 가수 자이언트 핑크가 출연했다.

이날 자이언트 핑크는 근황에 대한 질문에 "잘 지냈다. '컬투쇼' 다시 나오고 싶었는데 나와서 너무 좋다"고 답했다.

이에 한 청취자가 "신봉선인 줄 알았다"고 하자, 김태균과 뮤지는 "느낌이 있다. 억양이 비슷한 것 같다"고 응수했다.

그러자 자이언트 핑크는 "사투리를 사용해 그런 것 같다. 실제로 사투리 때문에 해외파 같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말을 잘 못하는 줄 알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