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서현, 요리 삼매경 빠진 '꽃 셰프 지망생' 현장 포착
'시간' 서현, 요리 삼매경 빠진 '꽃 셰프 지망생' 현장 포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현이 요리 삼매경에 빠진 상큼한 '꽃 셰프 지망생'의 면모를 드러냈다. MBC
▲ 서현이 요리 삼매경에 빠진 상큼한 '꽃 셰프 지망생'의 면모를 드러냈다. MBC
서현이 요리 삼매경에 빠진 상큼한 '꽃 셰프 지망생'의 면모를 드러냈다.

25일 첫 방송될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 제작 실크우드, 윌엔터테인먼트)에서 소녀가장 타이틀을 달고 있지만 언젠가는 프랑스로 날아갈 날을 꿈꾸는 긍정적인 성격의 셰프 지망생 설지현 역을 맡았다.

극중 설지현은 갑작스러운 동생의 죽음과 관련된 슬픈 운명을 갖게 되면서 '멈춰버린 시간 속에 홀로 남겨진 여자'로 안방극장에 먹먹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서현이 프랑스요리 도전에 나선 열정 넘치는 장면이 포착됐다. 극중 설지현이 채소를 씻는 것부터 시작해, 적당한 크기로 다듬고, 능숙하게 간을 맞추는 등 비지땀을 흘리는 장면. 간단한 요리가 아닌 듯 짤 주머니까지 동원, 신중하게 데코에 나서는 모습이 완벽한 요리사 포스를 뽐내고 있다. 과연 셰프 지망생 설지현이 처음 선보이게 되는 요리는 무엇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현의 '꽃 셰프 지망생' 자태는 지난 5월 26일 여의도 MBC 스튜디오에서 촬영됐다. 서현은 극중 설지현 캐릭터를 위해 머리를 질끈 묶은 채 에이프런을 두른, 화장기 없는 수수한 차림으로 촬영장에 등장했던 상태. 촬영장에 도착해서 가장 먼저 주방의 조리 도구들과 요리 레시피를 꼼꼼히 확인하며 리허설 준비에 들어갔다. 이어 요리에 쓰일 재료부터 도구들을 동선에 맞게 차근차근 정리해가며 순서를 파악하는 등 프로 요리사 못지않은 철저한 준비성을 보였다.

특히 서현은 '시간'에 캐스팅된 직후부터 요리학원에 다니는 등 극중 셰프 지망생인 설지현 캐릭터를 완벽하게 선보이기 위해 열의를 보여 왔던 상황. 바쁜 일정에도 틈틈이 요리를 배운 서현은 요리 장면을 위해 특별히 초빙된 셰프로부터 자문을 받으며, 갈고 닦은 요리 솜씨를 발휘하기 시작했다. 웬만한 요리사 못지않은 능숙한 칼질로 재료 손질은 물론 자연스럽게 요리를 마무리하는 서현의 모습이 현장 스태프들을 감탄케 했다.

제작진 측은 "서현은 이번 작품을 위해 개인적으로 요리를 배우는 등 설지현 역을 100% 표현해내기 위해 노력을 쏟아 붓고 있다"며 "더욱이 깊이 있는 감정선으로 처연하고 복잡한 설지현의 면모를 제대로 표현해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작품을 통해 기대 이상으로 업그레이드된 배우 서현을 만나게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시간'은 김정현, 서현, 김준한, 황승언 등 신선한 에너지를 선사할 배우들의 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리와 안아줘' 후속으로 오늘(2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