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아파트 폭염 속 2시간 30분 정전…주민 불편
일산 아파트 폭염 속 2시간 30분 정전…주민 불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고양지역에서 아파트 정전 사태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31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지난 30일 오후 10시 30분께 고양시 일산서구 주엽동 한 아파트단지 730여 가구에 공급되던 전기가 끊겼다. 2시간 30여 분 만에 전기 공급이 재개됐지만, 예상치 못한 정전 사태로 주민들은 에어컨과 엘리베이터를 사용하지 못하는 등 찜통더위에 곤욕을 치렀다.

앞서 28일에도 일산동구 식사동의 한 아파트단지에 전기가 끊겨 1천여 가구 주민이 큰 불편을 겪었다. 같은 날 또 다른 주변 아파트에서도 정전이 발생해 김모씨(19)가 승강기에 갇혔다가 20여 분 만에 구조됐다.

27일 밤 10시 20분께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단지에 전기 공급이 중단됐다가 다음 날인 28일 오전 6시 15분께 간신히 재개됐다. 8시간 동안 전기 공급이 중단되면서 입주민 300여 가구가 밤새 잠을 설쳐야 했다.

한전 관계자는 “전기 사용이 한꺼번에 몰리면 아파트 단지 내 설비 과부하로 정전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불필요한 전력 사용을 줄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