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에 유권자 정보 넘긴 용인시 공무원 2명 압수수색
백군기에 유권자 정보 넘긴 용인시 공무원 2명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정보보호법·선거법 위반 수사…백 시장도 곧 소환

▲ 경찰이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백군기 당시 용인시장 후보에게 유권자 개인정보를 넘긴 간부급 시 공무원들의 범죄 정황을 포착,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7일 개인정보보호법·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용인시소속 과장급 A(5급)씨와 모 구청 팀장급 B(6급)씨 등 공무원 2명의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사진은 경찰이 압수수색을 위해 사무실로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 경찰이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백군기 당시 용인시장 후보에게 유권자 개인정보를 넘긴 간부급 시 공무원들의 범죄 정황을 포착,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7일 개인정보보호법·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용인시소속 과장급 A(5급)씨와 모 구청 팀장급 B(6급)씨 등 공무원 2명의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사진은 경찰이 압수수색을 위해 사무실로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경찰이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에게 유권자 개인정보를 넘긴 용인시 간부 공무원들의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용인동부경찰서는 7일 개인정보보호법·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용인시 소속 과장급 A씨(5급)와 구청 팀장 B씨(6급) 등 공무원 2명의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들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백군기 당시 후보의 유사 선거사무소에 용인시민의 개인정보와 시청 내부 정보 등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백 시장이 지난해 10월 초부터 지난 4월 초까지 지지자 10여명이 참여한 유사 선거사무실을 활용, 유권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는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하던 중 이들에게 유권자 정보를 넘긴 A씨 등의 범죄 정황을 포착했다.

A씨 등은 백 시장 사조직에 참여한 지지자들과의 친분 때문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앞서 해당 공무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고,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이날 이들의 사무실 PC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와 함께 경찰은 백 시장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유사기관 설치금지 및 사전선거운동 혐의 등을 적용, 이르면 이번주 중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를 벌일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선거법 위반 사건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