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X송지효, 긴급상황 속 코믹 케미
'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X송지효, 긴급상황 속 코믹 케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2TV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 방송 캡처. KBS
▲ KBS 2TV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 방송 캡처. HB엔터테인먼트, 러블리 호러블리 문화산업전문회사
박시후와 송지효가 연속되는 긴급상황 속 코믹 케미를 뽐낸다.

KBS 2TV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극본 박민주 연출 강민경 제작 HB엔터테인먼트 러블리 호러블리 문화산업전문회사) 측은 14일 박시후와 송지효가 또 다른 위기에 처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한날한시에 태어나 한 명이 행복해지면 다른 한 명은 불행해지는 운명을 나눠 가진 필립(박시후)과 을순(송지효)의 모습이 그려졌다. 대한민국 연예계를 주름잡던 '뭘 해도 되는 남자' 필립이 별안간 닥친 위기 속에서 '뭘 해도 안 되는 여자' 을순을 만나는 과정이 흥미롭게 펼쳐졌다. 특히 알 수 없는 불운의 그림자 속에서 점쟁이로부터 돌연 죽음을 예고 받은 필립이 곧바로 산사태를 만나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을순이 절친 기은영 작가(최여진)에게 뺏긴 대본 귀, 신의 사랑으로 필립과 재회한다. 필립과 을순이 범상치 않은 운명으로 엮이기 시작하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우스꽝스러운 자세로 의자에 끼어있는 필립의 모습이 담겨있다. 덤덤한 표정의 을순과 애처롭게 그를 바라보는 필립의 모습이 큰 웃음을 자아낸다. 우주 최강의 운빨로 무장한 필립에게 계속되는 황당한 사건과, 그때마다 등장하는 을순의 관계 역전이 호기심을 자극하며 기대를 높인다.

'러블리 호러블리' 제작진은 "3, 4회부터 필립과 을순의 운명 셰어 로맨스가 시작된다. 행운의 흐름이 바뀌기 시작한 두 사람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기묘한 사건들이 참신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첫 방송부터 호평을 이끌어낸 박시후와 송지효의 기대 이상의 시너지를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필립과 을순이 본격적으로 얽히기 시작할 '러블리 호러블리' 3, 4회는 오늘(1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