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X송지효, 운명 셰어 로맨스 시작
'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X송지효, 운명 셰어 로맨스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러블리 호러블리' 3, 4회 방송 캡처
▲ '러블리 호러블리' 3, 4회 방송 캡처
박시후와 송지효의 기묘한 운명의 수레바퀴가 돌기 시작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극본 박민주 연출 강민경 제작 HB엔터테인먼트 러블리 호러블리 문화산업전문회사) 3, 4회에서는 '운명 공유체' 박시후와 송지효를 둘러싼 미스터리한 사건들이 쫄깃하게 펼쳐지며 운명 셰어 로맨스의 서막을 열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을순(송지효)이 쓴 대본에 따라 산사태에 파묻힌 필립(박시후)을 시작으로 긴장감 넘치는 전개가 펼쳐졌다. 차 안에 갇힌 필립은 필사적으로 탈출을 시도했지만 상황은 더 심각해질 뿐이었다.

필립이 죽을 것이라고 예고한 8월 8일 자정을 단 1분 남긴 순간, 을순이 극적으로 등장해 산사태 속 '파워 삽질'로 필립의 목숨을 구하며 둘의 운명은 더욱 강하게 얽혔다. 병원으로 실려 간 필립은 점쟁이가 했던 "천지가 뒤집히는 그때 다가오는 여자를 잡아"라는 예언을 떠올렸지만, 그 여자가 을순일 거라고는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

한편, 을순이 '귀, 신의 사랑' 원작자라는 것을 알게 된 성중(이기광)은 을순과 함께 드라마를 진행하기로 했다. 마침내 대본을 사이에 두고 마주한 필립과 을순. 필립은 자신에게 일어났던 8년 전 화재사건과 산사태를 그대로 써낸 을순의 대본을 차갑게 거절한다. 거기다 비닐 복면을 쓰고 강도와 대치했을 때의 을순을 알아본 필립은 필사적으로 을순을 피하려고 하지만, 알 수 없는 힘에 떠밀려 을순과 다시 재회한다. 을순은 2부 대본을 수정하면서까지 필립을 설득하고자 하지만, '자판기 작가'라는 수모를 당하고 좌절한다.

그러나 '운명 공유체' 두 사람의 뒤바뀐 행과 불행은 더욱 극명해졌다. 필립은 할리우드 영화 캐스팅이 무산되는 등 불운이 닥쳐오고 있었고, 을순은 의문의 노랫소리를 따라 신들린 듯 대본을 술술 써 내려가기 시작했다. 어렵게 찾아온 기회를 놓칠 수 없었던 을순은 필립을 설득하기 위해 그의 집으로 찾아갔고, 마침 떨어진 대본을 주우려다 그대로 의자에 끼어 옴짝달싹 못 하고 있는 절묘한 자세의 필립을 이번에는 '파워 톱질'로 다시 한 번 구하며 기묘하고 '웃픈' 운명 셰어 로맨스를 시작했다.

방송 말미, 우치산 기슭에서 훼손된 시신과 함께 기은영(최여진)의 유류품과 신분증이 발견됐다는 뉴스 속보는 필립과 을순을 둘러싼 미스터리에 궁금증을 증폭했다. 피범벅이 된 채 거실을 기어가는 은영의 모습과, 라연(황선희)의 죽음에 관한 비밀을 알고 있는 듯한 윤아(함은정)의 반전 모습도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과연 을순으로 하여금 '귀, 신의 사랑' 대본을 쓰게 만드는 힘은 무엇인지, 그리고 이 대본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사건은 대체 어디서부터 시작된 것인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인 회차였다. 계속해서 등장하는 하얀 원피스의 의문의 여인 역시 미스터리를 증폭시켰다.

'러블리 호러블리'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