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X정상훈X최희서, '빅 포레스트' 대본리딩 현장 포착
신동엽X정상훈X최희서, '빅 포레스트' 대본리딩 현장 포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빅 포레스트' 대본리딩 현장. tvN
▲ '빅 포레스트' 대본리딩 현장. tvN
신동엽 정상훈 최희서의 '빅 포레스트' 대본리딩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9월 7일 첫 방송되는 tvN 불금시리즈 '빅 포레스트(극본 곽경윤·김현희·안용진 연출 박수원) 측은 15일, 코믹 연기 만렙 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가 펼쳐진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tvN 불금시리즈의 포문을 여는 작품으로 화제를 모은 '빅 포레스트'는 서울 대림동을 배경으로 폭망한 연예인 신동엽과 짠내 폭발 사채업자 정상훈,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가 좌충우돌하며 펼쳐는 이야기를 담은 블랙코미디.

어디로 튈지 모르는 '대림 오프로드 생존기'가 참신한 웃음으로 금요일 밤을 공략한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박수원 PD와 'SNL 코리아' 제작진이 의기투합했고, '웃음의 神' 신동엽과 '능청 연기 달인' 정상훈에 '스크린 핫아이콘' 최희서가 합류해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14일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박수원 감독과 곽경윤, 김현희, 안용진, 배세영 등의 작가진을 비롯해 신동엽, 정상훈, 최희서, 전국환, 김민상, 정순원, 유주은과 특별 출연하는 장소연, 고수희가 참석해 숨 돌릴 틈 없는 연기 아우라를 뿜어냈다.

첫 대본 리딩 현장은 막강한 웃음과 탄탄한 내공으로 중무장한 배우들의 연기 열전으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하루아침에 폭망한 톱스타 '신동엽' 역을 연기하는 신동엽은 첫 정극 연기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며 현장을 뒤흔들었다.

정상훈과는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시너지로 '웃픈' 브로맨스 호흡을, 특별 출연하는 채옥 역 장소연과는 예상 못한 폭소 케미를 선사하며 기대를 높였다. 특히 신동엽과 정상훈은 대본 작업에도 함께 참여하며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제공하기도 한 웃음 제조 콤비. 능청스럽게 주고받는 맛깔스러운 차진 연기 호흡은 매 순간 웃음을 폭발시켰다.

정상훈은 순박하지만 결코 평범하지 않은 싱글대디 '정상훈' 역을 맡아 새로운 변신을 시도한다. 극 중 '정상훈’은 못 말리는 채무자 '신동엽'과 엮이게 되는 초보 사채업자이자 어린 딸을 홀로 키우는 싱글대디다. 뮤지컬과 드라마, 콩트를 통해 다져진 순발력이 특기인 그는 어느 장면에서도 대본을 200% 살려내며 감탄을 자아냈다.

평범함 1도 없는 추심팀으로 호흡을 맞추는 김민상, 정순원, 유주은과의 쫄깃한 팀워크 역시 어디로 터질지 모르는 웃음지뢰를 만들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뭉클할 때는 더없이 뭉클하게, 코믹한 장면에선 미친듯 웃기고야 마는 그의 활약에 박수가 쏟아졌다.

최희서는 시크하고도 주체적인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 그 자체였다. 독보적인 매력과 디테일 다른 연기로 몰입도를 더했다. 영화와 연극, 드라마를 통해 다져진 탄탄한 연기력은 극의 중심을 확실히 잡으며 눈과 귀를 홀렸다.

특히 싱글대디 정상훈과의 호흡은 두 사람의 특별한 로맨스를 기대케 만들기 충분했다. 영어와 일어를 수준급으로 구사하는 언어 능력으로 화제가 됐던 최희서는 조선족 사투리 연기까지 완벽히 소화해 감탄을 이끌어냈다.

여기에 특별출연하는 장소연과 고수희는 말이 필요 없는 연기파 배우의 에너지를 아낌없이 보여줬다. 장소연이 연기하는 '채옥'은 삶의 나락에서 죽을 뻔한 '동엽'을 극적으로 구해준 뒤 그와 인생 역전 '한탕 작전'을 꾸미는 인물. 조선족 사투리를 감쪽같이 연기해낸 장소연의 활약에 동료 배우들의 극찬도 이어졌다. 대림고 여교장 역으로 깜짝 등장하는 고수희는 특기인 코믹 연기를 물 만난 듯 소화했다.

무엇보다 곳곳에 포진해 극의 리얼리티를 더하는 고수들의 연기 포텐은 꿀잼지수와 완성도를 높였다. 모든 걸 포기하고 대림동으로 흘러온 '동엽'의 정신적 지주 '김용' 역 전국환부터 정상훈의 범상치 않은 '추심팀' 동료 '황과장' 역 김민상, '추심수' 역 정순원, '캐시' 역 유주은은 저마다 전매특허 추심 기술을 자랑하는 직원들로 분해 웃음지수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열띤 분위기 속 첫 리딩을 마친 배우들은 설레는 마음이 담긴 소감을 밝혔다. 신동엽은 "대본이 정말 재밌고, 모든 배우가 연기를 잘 해 많이 놀랐다"며 "부끄럽지 않은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별하고 참신한 기획에 끌려 '빅 포레스트' 출연하게 됐다고 말한 정상훈은 "모두 이를 갈며 준비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딸 보배 역의 주예림이 너무 연기를 잘 하고 귀여워 많은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희서 역시 "신동엽, 정상훈 선배님을 비롯해 훌륭한 선후배들의 개성 넘치는 연기로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리딩 현장이었다. 대림동 사람들의 공감 스토리가 따듯하고 유쾌하게 그려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빅 포레스트'는 다음달 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