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의 새 비전 담은 '아데스'출시
코카콜라의 새 비전 담은 '아데스'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씨앗음료 아데스_제품사진
▲ 씨앗음료 아데스


코카콜라사가 몸에 좋은 슈퍼푸드 등을 원료로 이용한 식물성 식음료 ‘아데스 아몬드 오리지널’과 초콜릿의 달콤함이 더해진 ‘아데스 아몬드 초콜릿’ 등을 출시했다.

20일 코카콜라사에 따르면 이번에 출시된 ‘아데스 아몬드 오리지널’과 ‘아데스 아몬드 초콜릿’ 등 2종은 식물성 원료 브랜드 ‘아데스(AdeS)’를 코카콜라사가 인수, 각양각색인 소비자의 취향에 맞춰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음료를 만들기 위한 신개념 식음료다.

코카콜라사의 새로운 비전을 담은 신제품 아데스 아몬드 제품에는 캘리포니아산 아몬드를 사용, 아몬드 본연의 맛을 살렸다.

1988년 아르헨티나에서 탄생한 아데스는 스페인어 ‘Alimento de Semilla’의 약자로 ‘씨앗에서 온 음식’을 의미한다. 콩으로 만든 두유 제품이 대표적이며 이미 브라질, 멕시코, 아르헨티나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는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에서도 아몬드, 귀리, 콩, 코코넛, 쌀 등 다양한 식물성 원료 음료 라인업을 선보였다.

최근 빠르게 성장하는 한국 식물성 음료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눈여겨보던 코카콜라사는 아시아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한국에 론칭했다. 고소한 풍미와 건강식으로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아몬드를 활용한 아데스 아몬드가 그것이다.

아몬드는 귀리, 브로콜리 등과 함께 슈퍼푸드로 선정된 바 있으며 노화 방지 및 다이어트 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아데스는 오리지널 한 병(210㎖)에 54㎉로 우유와 비교해 칼로리 부담이 낮다. 식물성 원료인 아몬드가 주성분인 만큼 우유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도 걱정 없이 즐길 수 있다.

아몬드의 고소하고 깔끔한 맛을 살리는 향과 목 넘김에도 중점을 뒀다. 간식이나 한 끼 대용식으로도 가능하도록 포만감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소비자들이 음료를 나눠 마시는 음용 패턴을 고려해 휴대와 보관이 편한 페트 형태의 용기를 사용했다.

코카콜라사 마케팅 담당자는 “아데스는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뿐만 아니라 전에 없던 색다른 브랜드 컬러를 만들어갈 제품”이라며 “건강과 맛의 균형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이 아데스의 매력을 즐길 수 있도록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주=류진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