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양세종, 신혜선 향한 사랑 자각…기분좋은 설렘
'서른이지만' 양세종, 신혜선 향한 사랑 자각…기분좋은 설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17-18회 주요 장면. SBS
▲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17-18회 주요 장면.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양세종이 신혜선을 좋아하는 마음을 자각했다. 한층 짙어진 신혜선-양세종 사이의 핑크빛 기류가 기분 좋은 설렘을 안기며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꿈틀거리게 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 연출 조수원 제작 본팩토리)(이하 '서른이지만') 17-18회에서는 떨어져 있어도 서로만을 생각하는 서리(신혜선)와 우진(양세종)의 모습이 그려졌다. 더욱이 서리가 자신도 모르게 진심을 고백한 데 이어, 우진이 서리에 대한 마음을 깨닫는 모습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날 우진의 누나이자 찬(안효섭)의 엄마인 현정은 서리를 가사도우미로 착각했고, 우진-찬은 현정에게 서리의 정체를 숨기려 필사적이었다. 하지만 죄책감을 느낀 서리는 현정에게 자신이 얹혀사는 처지임을 고백했다. 이에 우진을 밝게 변화시킨 사람이 서리임을 알게 된 현정은 동거를 승낙한 데 이어, 우진에게 "맞지? 너 그 여자분 좋아하는 거"라고 물었다. 하지만 자신의 마음을 알지 못했던 우진은 당황한 듯 했다. 그리고 다음 날 우진은 말도 없이 어디론가 사라졌다. 알고 보니 집을 팔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기 위해 자신의 아버지(임병기)에게 다녀온 것이었고, 서리는 고마움과 안도감에 우진을 와락 껴안았다. 특히 이때 "어디로 사라져 버렸을까 봐, 무서웠어요"라며 눈물짓는 서리에게 우진은 "안 사라질게요. 난, 절대"라며 약속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우진은 늘 꽂고 다니던 고장 난 이어폰을 버리는 것을 시작으로 눈에 띄게 달라졌다. 서리가 달아준 단추를 보며 웃는 등 온통 서리 생각뿐이었다. 무엇보다 섬에 간 서리가 풍랑주의보 때문에 돌아오지 못하자 침대 밑으로 들어가버린 휴대전화로 전화를 해보겠다고 필사적으로 행동하는가 하면, 휴대전화만 쳐다보느라 모형에 바를 물감을 자신의 손에 바르는 등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더욱이 서리 또한 우진이 잠들었을까 전화조차 하지 못한 채, 우진을 생각하며 잠 못 드는 모습이 이어져, 물씬 풍기는 쌍방 로맨스의 기운이 설렘을 선사했다.

이윽고 우진은 서리에 대한 마음을 깨달았다. 섬에서 돌아온 서리는 자신도 모르게 "보고 싶었어요!"라며 진심을 고백했고, 이에 순간 멈칫하던 우진은 이내 "(좋아하는 거) 맞는 거 같아서요"라고 말해 심쿵을 유발했다. 이후 우연찮게도 찬과 제니퍼가 없는 집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된 서리-우진. 더욱이 나방으로 하여금 자연스런 스킨십까지 하게 된 두 사람의 심쿵 투샷이 이어져, 서리-우진의 하룻밤에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찬은 서리에 대한 우진의 마음을 알아채고 고민에 빠졌다. 무엇보다 같은 사람을 좋아하게 됐다는 사실에 충격에 빠져 하염없이 뛰는 찬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서리와 어릴 적 자신의 능력을 높이 샀던 지휘자 명환(박종훈)과의 재회, 제니퍼(예지원)와 노란 하이힐(이영은)과의 만남, 서리 외숙모(심이영)의 등장까지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서른입니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