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김정현X서현, '은폐커플' 압박 수사…오늘(23일) 결방
'시간' 김정현X서현, '은폐커플' 압박 수사…오늘(23일) 결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정현과 서현이 진실을 숨기려는 '은폐커플' 김준한과 황승언을 향한 '압박 수사'를 이어가며,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했다. '시간' 방송 캡처
▲ 김정현과 서현이 진실을 숨기려는 '은폐커플' 김준한과 황승언을 향한 '압박 수사'를 이어가며,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했다. '시간' 방송 캡처
김정현과 서현이 진실을 숨기려는 '은폐커플' 김준한과 황승언을 향한 '압박 수사'를 이어가며,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 제작 실크우드, 윌엔터테인먼트) 15, 16회 방송분에서 수호(김정현)와 지현(서현)은 진실을 더욱 깊숙이 숨기기 위해, 사건의 전말을 알고 있는 강실장(허정도)을 없앨 계획을 세우는 민석(김준한)과 채아(황승언)를 옥죄며, 두 사람의 악행에 본격적으로 브레이크를 걸기 시작했다.

극중 수호는 민석에게 강실장의 행동과 통화기록을 증거로 민석이 지현의 엄마를 죽였다는 말도 안 되는 생각을 해봤다며 넌지시 의심을 드러낸 상황. 하지만 민석은 수호와 금태(김정태)의 통화 내역을 들먹이며 역으로 수호를 도발했다. 이어 말도 안 되는 생각에 확신이 든다며 민석의 차바퀴를 발로 툭 차고 사라진 수호의 모습 뒤로 민석의 차에 GPS가 달려 있는 모습이 담겼다.

그 뒤 한동안 움직이지 않던 민석의 GPS 불빛이 반짝이면서 수호는 행동을 개시했다. 수호가 강인범이 검찰에 송치되는 날 민석과 함께 중간에 사라질 것을 예견, 여기자를 동원해 현장으로 출동한 것.

민석이 바닥에 쓰러져 있는 강실장을 향해 총구를 겨누고 있는 가운데 수호와 여기자가 도착했고, 수호의 등장에 놀란 민석은 애써 침착해하며 거짓 설명을 늘어놨다. 이때 강실장이 "나하고 거래를 했어요! 천수호 상무한테 사주 받아서 설지현이 엄마를 죽이려고 했다. 그렇게 얘기하면 나 풀어준다고 안 그럼 나 죽인다고! 나 허위 자백했어요"라며 민석이 세운 계획을 폭로하자, 민석은 또다시 역으로 수호가 살인을 사주했다는 게 퍼지면 시끄러워질 거라며 협박을 가했다. 여기자의 만류로 일단 물러서면서도 수호는 확신을 가진 눈빛으로 민석을 노려봤다.

이어 GPS 통해 민석이 방송국 사장을 만나 여기자를 특파원으로 보내면서까지 방송을 막으려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수호는 역으로 사장을 만나 민석의 행보를 차단했다. 결국 수호의 활약으로 지현의 절절한 모습을 담은 '진실의 눈' 방송 예고편이 전파를 탔고, 예상치 못한 한방을 먹은 민석이 위기에 몰리는 모습이 펼쳐지면서 안방극장을 속 시원하게 만들었다.

그런가하면 사건에 채아가 관련이 있음을 직감한 지현은 본격적으로 채아 곁을 맴돌며 증거를 찾아 나섰다. 지현은 증거를 모으기 위해 채아의 사무실에 녹음기를 설치한데 이어 자신에게 스카웃 제의를 한 이유를 빌미로 채아와 맞대면, 진실을 떠보는 치밀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채아는 용의주도하게 지현의 질문을 피해 빠져나가 지현을 낙담케 했다.

그러나 직후 지현은 '그날' 동생 지은(윤지원)과 함께 있던 친구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절절한 설득으로 그날 현장에 남자 한명과 여자 한명이 있었다는 증언을 확보했다.

이후 채아의 행보를 예의주시하던 지현은 채아가 자신이 설치한 녹음기를 들고 나가는 예측불허 상황이 펼쳐지자 다급히 채아를 따라 나섰다. 그리고는 채아에게 "은채아 대표님이 강인범씨와 했던 거래 모른 척 하겠습니다. 내 동생이 죽던 날, 은채아 대표님도 호텔방에 있었다는 사실도요"라고 은근슬쩍 압박을 가했다.

더욱이 지현은 원하는 것을 말하라는 채아에게 손바닥에 쓴 '진실'이라는 글씨를 내보이며 "이게 내가 원하는 거예요. 그래야 끝낼 수 있어요"라고 끝까지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내비쳐 채아를 긴장하게 했다. 결국 녹음기를 돌려듣던 지현은 "얼마를 원하든 강인범이 원하는 대로 주세요. 그렇게 마무리하는 걸로 하죠"라고 누군가와 전화를 하는 채아의 목소리를 찾아냈고, 여기자에게 이를 제보, 방송 가능성을 이끌어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와, 오늘 첩보영화 보는 줄 알았다! 긴장감 대박!" "드디어 모든 사실 밝혀지나요" "오늘도 수호는 지현을 위해 열일 했다!" "민석이랑 채아 야 이제 그만 숨겨" "수호 모든 걸 뺏기고 쫓겨나겠다는 말에 심쿵"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날 엔딩에서는 직접 요리를 준비한 수호가 레스토랑에서 지현과 마주앉은 가운데, 서로에게 할 말이 있다고 말하는 모습이 담기면서 궁금증을 높였다.

'시간' 17, 18회 분은 아시안게임 축구 16강전으로 인해 오늘(23일) 결방되며, 오는 2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