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귀뚜리
[詩가 있는 아침] 귀뚜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쓸쓸한 빈자리에
달빛에 젖은 가락

음 자리 맑은소리
깊은 밤 잠 못 이뤄

이 가을
가득 채운 뜰
너와 나만 동행이다


이경자
<한맥문학>으로 등단. 한맥문학동인회 회장. 시조시인협회, 경기시조시인협회 회원. <백강문학>, <표암문학>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안산지부장. 한맥문학상, 성호문학상, 경기예총 공로상 수상. 시집 <하루의 연가> <늙숙이의 합창(부부시조집)> <세월은 머물지 않는데> 등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