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만절필동(萬折必東), 한반도 평화라는 큰 흐름 확실”
문희상 의장, “만절필동(萬折必東), 한반도 평화라는 큰 흐름 확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미국 전직 의원단 및 워싱턴타임즈紙 대표단 예방 받았다. 사진=국회제공
▲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미국 전직 의원단 및 워싱턴타임즈紙 대표단 예방 받았다. 사진=국회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의정부갑)은 29일 “북미회담으로 평화의 큰 물꼬가 터졌기 때문에 앞으로 상황이 다소 복잡해지더라도 결과적으로는 한반도 평화라는 큰 흐름으로 가는 것이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오전 11시 의장 접견실에서 미국 전직 의원단과 워싱턴 타임즈紙 대표단을 접견하고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서 ‘황하가 만 번을 꺾여 흘러도 결국 동쪽으로 흘러간다’는 뜻을 지닌 만절필동(萬折必東)이라는 사자성어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접견은 미 의회 전 의원들이 최근 한반도의 상황을 파악하고 미국의 입장을 공유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문 의장은 의원단에 “한반도는 두 가지 점에서 역사적으로 엄청난 변곡점에 서 있다”면서 “첫째로 문 정부 출범 전 1천700만 명 국민이 촛불 하나 들고 새로운 민주주의를 세웠다는 점이고 두 번째는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갑자기 찾아오게 되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 정상회담이 벌써 두 차례나 개최되었고, 곧 세 번째 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이라며“1년 전까지만 해도 북핵, 미사일, ICBM 문제들이 얽혀서 한반도 전쟁 촉발 직전까지 갔었던 걸 생각하면 이는 경천동지할 변화”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과정 속에 북미회담을 이끈 미국의 역할이 컸다”며 미국의 리더십을 평가했다.
▲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미국 전직 의원단 및 워싱턴타임즈紙 대표단 예방 받았다=국회제공
▲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미국 전직 의원단 및 워싱턴타임즈紙 대표단 예방 받았다=국회제공

그러면서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한미 동맹관계를 변함없는 신뢰를 가지고 굳건히 강화하는 일”이라며 “오늘 오신 분들께서 한미관계를 공고히 하는 데 앞장서 주시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의원단에 포함된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 차석대표가 “현재 북한이 미국에 종전선언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선행적으로 필요하다면서 서로 합의점을 못 찾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문 의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는 변함없다고 생각한다”면서 “결국, 신뢰의 문제가 중요하다. 협상의 중개자 역할을 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 양쪽의 신뢰를 받고 상황이기 때문에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이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