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스타를 만든 제2의 가족, 매니저
'풍문쇼' 스타를 만든 제2의 가족, 매니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풍문쇼' 스타를 만든 제2의 가족, 매니저. 채널A
▲ '풍문쇼' 스타를 만든 제2의 가족, 매니저. 채널A
3일 방송되는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스타를 만든 제2의 가족, 매니저'에 대해 알아본다.

최근 방송에서는 스타보다 더 유명한 매니저들의 활약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한 예능 프로그램에 매니저와 함께 출연한 개그우먼 이영자는 둘만의 남다른 궁합을 뽐내며 동반 CF 촬영을 하기도 했다. 개그맨 박성광 역시 햇병아리 매니저와의 훈훈한 일상을 공개해 국민 훈남으로 등극했다.

이처럼 연예계에서 스타와 매니저는 떼려야 뗄 수 없는 끈끈한 관계다. 배우 이미연은 매니저의 미래를 위해 통 큰 투자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녀는 바쁜 스케줄과 넉넉지 않은 월급으로 혼기를 놓치기 쉬운 매니저들을 위해 1000만 원짜리 적금 통장을 만들어둔다고 한다.

연예계 대표 의리파 배우 유준상은 소속사 직원들을 위해 1억 원을 선뜻 내놓은 것으로 유명하다. 소속사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자 흔쾌히 보너스를 쾌척한 것이다. 이에 소속사 대표를 포함한 모든 직원들이 유준상의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기뻐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믿는 매니저에게 발등을 찍힌 스타들도 있다. 최근 가수 손담비가 전 매니저에게 도난을 당한 사연을 공개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가수 윤미래 타이거JK 부부도 믿었던 매니저에게 무려 50억 원의 사기를 당한 사실을 밝혔다.

스타와 매니저의 훈훈한 스토리부터 서로의 의리를 저버린 그들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오늘(3일) 오후 11시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