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이영자, 정해인 등장에 "꿈만 같아"
'밥블레스유' 이영자, 정해인 등장에 "꿈만 같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올리브 '밥블레스유' 13회 방송 캡처. 올리브
▲ 올리브 '밥블레스유' 13회 방송 캡처. 올리브
'밥블레스유'가 '전 파티'를 이어가는 가운데 정해인이 깜짝 등장한다.

오늘(13일) 방송될 올리브 '밥블레스유' 13회에서는 이영자가 직접 포를 떠서 만든 동태전과 김숙이 그리워하는 고향의 맛 배추전 등 푸짐한 전으로 한 상을 꾸민 '전 파티'가 이어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2차로 향한 고깃집에서 이영자는 평소와 달리 식사 전부터 긴장감을 드러낸다. 송은이가 친한 후배인 정해인을 식당으로 초대한 사실을 알게 된 것. 이영자는 고기 냄새를 맡지 못할 정도로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송은이의 문자 한 통에 광고 촬영을 마치고 한걸음에 달려온 정해인을 본 이영자는 소녀 팬처럼 부끄러워하며 주방으로 삼십육계 줄행랑을 치는 의외의 모습으로 현장을 폭소케 했다고.

정해인과의 화기애애한 식사 자리에서 최화정은 "평소 이영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했냐"고 질문을 던졌가. 정해인은 "선배님이 나오는 프로그램을 다 봤다. 선배님 특유의 화법이 재밌다"고 답변했다. 또한 최근 화제가 된 수영장 장면까지 봤다고 고백해 이영자를 수줍게 만들었다고.

정해인은 "방송으로 봤다고 많이 본 것 같다. 이 자리가 편안하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아직 드라마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는데 같이 밥을 먹는 게 꿈만 같다"고 행복한 저녁식사를 즐겼다. 정해인은 근 단위로 고기를 먹을 정도로 고기 대식가임을 밝혀 이영자와 심도 있는 고기 토론을 하기도 했다고.

이영자는 "다가오는 어머니 생신에 돼지고기를 사드리겠다"고 정해인의 말에 그가 맛있게 먹었던 고기와 누구에게도 공유하지 않았던 이영자표 오리지널 대동먹지도를 선물했다. 정해인은 감동한 나머지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았다. 또한, 꼭 방문한 뒤 감사의 인사를 드리겠다며 마치 큰 상을 받은 듯 수상소감을 남겨 누나들의 흐뭇하게 만들었다.

한편, '밥블레스유'는 오늘(13일) 오후 9시 방송을 끝으로 2주 동안 재정비 기간을 거친 뒤 10월 첫째 주 '밥블레스유 - 2018 F/W'로 가을 제철 음식과 함께 다시 돌아온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