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김민기 '뉴스룸' 출연…"세월호? 문법과 맞지 않아"
손석희, 김민기 '뉴스룸' 출연…"세월호? 문법과 맞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가수이자 극단 학전 대표 김민기가 세월호 관련 음악 제작을 거절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는 "세월호를 다룬 곡을 만들어달라고 부탁 받았는데 거절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유가 무었이냐"고 질문했다.

김민기 대표는 "이전에도 어떤 의도, 기획, 계획 하에 노래를 만들어온 체질이 아니다. 어떤 의도로 해달라고 했을 때, 물론 정말 가슴 아픈 일이지만 그것이 내가 작업하는 문법과는 맞지 않는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고등학교 때 만들었던 노래가 세월호 장면을 보면서 떠올랐다. 그때 내 심정과 다르지 않을 것 같아서 그걸 쓰라고 했었다"고 덧붙였다.

손석희 앵커가 "'아침이슬'을 뺀 김민기란 인물은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으냐"고 물었다.

김민기 대표는 "그냥 함께 같이 살아가는 늙은이다. 그걸로 족하지 않겠나"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