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때문에 10대 딸 때리고 성경 필사 20장씩 강요…엄마와 美 선교사 징역형
신앙때문에 10대 딸 때리고 성경 필사 20장씩 강요…엄마와 美 선교사 징역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을 듣지 않는다며 미국인 선교사와 함께 딸을 안마봉으로 수십차례 때리고 성경 필사를 20씩 강요해 학대한 40대 어머니가 재판에 넘겨져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4단독 정원석 판사는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45·여)씨와 미국인 선교사 B(53·여)씨에게 각각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정 판사는 또 A씨와 B씨에게 각각 40시간의 아동학대 재발 방지 프로그램 수강을 명령했다.

A씨는 2016년 3∼7월 인천시 연수구 B씨 자택 등지에서 안마봉과 드럼 스틱 등으로 딸 C(16)양의 엉덩이와 팔 등을 수십차례 때려 학대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그는 같은 해 8∼11월 성경 필사를 하라고 딸에게 강요한 뒤 하루에 20장을 다 쓰지 못한 날에는 또 마구 때렸다.

A씨는 또 허락을 받지 않고 대안학교에 다니는 친구에게 연락했다거나 말대꾸를 한다며 딸을 폭행하며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학대에 가담한 미국인 선교사 B씨도 쇠로 된 50㎝길이의 리코더로 C양의 수십 차례 때린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미국인 선교사로 활동한 B씨는 2015년 7월 같은 종교를 믿으면서 알게 된 A씨로부터 부탁을 받고 그의 딸을 함께 교육했다.

C양은 이들의 학대를 견디다 못해 지난해 2월 한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했다. 그는 학대 신고를 한 뒤에도 엄마와 대화를 나누던 중 비웃었다는 이유로 뺨을 맞기도 했다.

정 판사는 "피고인들은 피해자를 대상으로 일종의 의식에 가까운 징벌을 했다"며 "경미하거나 개선할 수 있는 일탈을 가혹하게 응징했고 정당한 훈육의 테두리를 벗어난 신체적 폭력을 행사했다"고 전제했다.

이어 "어린 시절 부모 등으로부터 빈번하게 학대받은 경험은 성장과 발달에 직접 악영향을 끼치고 성인이 된 이후에도 자아에 고착된 트라우마로 남을 수 있다"며 "피고인들에게 재산형에 그치는 처벌을 하면 형벌의 효과를 거두기 어렵다"고 밝혔다.

다만 정 판사는 "피고인들이 초범이고 수사와 재판 과정을 통해 재범 억제에 필요한 성찰의 시간을 가진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