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신혜선 양세종, 숨멎 애틋 키스 포착
'서른이지만' 신혜선 양세종, 숨멎 애틋 키스 포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 양세종. 본팩토리
▲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 양세종. 본팩토리
금주 종영을 앞둔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양세종의 애틋한 키스가 포착돼 보는 이들까지 숨을 멈추게 한다.

하반기 주중 드라마 최고 흥행작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 연출 조수원 제작 본팩토리)(이하 '서른이지만') 측이 종영 하루 전인 17일, 29-30회 방송을 앞두고 한층 짙은 로맨스 기운을 풍기는 '꽁설커플' 신혜선(우서리 역)-양세종(공우진 분)의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공개된 스틸 속 신혜선-양세종은 극중 두 사람에게 상징적인 장소가 된 육교 위에서 마주보고 서 있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서로에 대해 한층 깊어진 애정이 느껴지는 신혜선-양세종의 그윽하고 아련한 눈빛이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이에 더해 입을 맞추고 있는 신혜선-양세종의 투샷이 포착돼 설렘을 더한다. 앞서 공개된 3단 입맞춤-굿나잇 이마 뽀뽀 보다 성숙해진 두 사람의 입맞춤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심멎을 유발하고 있는 것.

한편, 지난 방송에서 우진은 서리가 13년전 자신이 짝사랑했던 소녀였음을 깨닫고 자책감에 오열했다. 하지만 이내 서리가 13년 전 눈으로 쫓으며 짝사랑했던 소년 또한 우진이었음이 드러나며, 13년 전부터 운명적으로 이끌렸던 서리-우진의 새로운 로맨스의 시작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이 가운데 꽃길의 시작을 알리는 듯한 두 사람의 애틋하고 로맨틱한 입맞춤이 공개돼, '꽁설커플' 서리-우진의 앞날에 관심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로 '믿보작감'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 오늘(17일) 밤 10시에 29-30회가 방송되며, 18일(화)에 32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