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짜미, 방향 틀어 다음 주 일본으로…한반도 영향 가능성도
태풍 짜미, 방향 틀어 다음 주 일본으로…한반도 영향 가능성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24호 태풍 짜미 예상 이동경로. 기상청 홈페이지
▲ 제24호 태풍 짜미 예상 이동경로. 기상청 홈페이지
제24호 태풍 짜미(TRAMI)가 이르면 다음 주쯤 일본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짜미는 이날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670km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현재 중심기압 940hPa에 최대풍속 초속 47m/s를 기록 중인 짜미는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해 있다.

이후 짜미는 오는 29일 오키나와 남서쪽을 지나 30일 북쪽 부근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키나와를 지난 뒤 다음달 1일에는 일본 가고시마 동북동쪽 약 32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에상된다.

짜미의 이동경로에 따라 우리나라 역시 태풍의 영향권에 들 가능성이 있다. 다만 방향 전환 위치와 시점에 따라 영향을 받는 범위가 얼마나 될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짜미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를 의미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