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TP, 창업기업 지원사업 투입 대비 최대 13배 효과 거둬
인천TP, 창업기업 지원사업 투입 대비 최대 13배 효과 거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인천TP)의 ‘지피지기 창업 성공사업’ 프로그램이 예산 지원액보다 13배의 성과를 달성하며 새내기 기업들의 성공 멘토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26일 인천TP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의 사업 내실화 및 창업 성공률을 높이도록 ’지피지기 창업 성공사업’ 프로그램을 도입, 입주기업에 200~500만원 상당의 사업계획서, 투자제안서 작성 컨설팅 비용 등 총 1억원을 지원했다.

그 결과,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들이 정부 시책 공모 등을 통해 13억원의 투자유치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TP의 지피지기 창업 성공사업에 힘입어 인천IT타워, JST타워 등 창업보육센터를 찾는 입주기업 또한 지난해보다 약 10% 증가했다.

지난해 약 60%의 입주율을 기록했던 인천 IT타워와 JST타워는 현재 각각 82개실 중 62개실, 24개실 중 18개실로 약 70%의 입주율을 기록하고 있다.

인천IT타워 입주를 위해선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3년 미만의 기업이여야 한다. 입주기업은 마케팅을 비롯해 복사기, 스캐너 등 공용장비도 함께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인천IT타워에 입주한 한 기업은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하게 되면서 초기투자비용을 절약할 수 있었다”며 “세무·법률 등 관련 지식이 없는 분야의 경영 상담을 통해 손해를 최소화할 수 있어 사업 내실화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인천TP 관계자는 “창업기업들이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해 초기에 겪는 경제적 어려움 등을 해결하고 사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