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시안게임 오늘의 하이라이트
부산아시안게임 오늘의 하이라이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아시안게임이 열흘째를 맞는 8일에는 한국이 일본을 완전히 따돌리고 2회연속 종합 2위를 사실상 결정지을 전망이다.

한국은 전통적 효자종목인 양궁과 사격, 사이클에서 무더기 금메달을 노리고 있고 일본은 남자 해머던지기의의 무로후시를 앞세운 메달 박스 육상에서 금맥을 잇겠다는 전략이다.

‘월드컵 4강 주역’ 박지성이 합류한 남자축구는 바레인과 8강전을 갖는다.

▲사격

사격 마지막날 남자 스탠더드권총 개인 및 단체전에서 남북한 총잡이들이 자웅을 겨룬다. 한국은 이 부문 94세계선수권 우승자 이상학과 박병택이 나서 ‘싹쓸이’에 도전하고, 북한은 98년 방콕아시안게임 단체 3관왕에 빛나는 김정수가 출격해 ‘유종의 미’를 벼르고 있다.



▲양궁

시드니올림픽 2관왕에 올랐던 윤미진이 여자 개인전에서 한국의 첫 금메달 과녁을 뚫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미진은 예선 60m에서 아시아타이기록을 세우는 등 합계 1천349점을 마크하며 예선을 1위로 통과해 금메달 가능성을 끌어올린 상태. 김문정도 1천340점으로 2위를 차지해 금메달을 노리고 있다.

▲축구

예선을 3전 전승으로 통과한 한국이 바레인과 4강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박지성을 플레이메이커로, 이동국과 김은중을 공격 전방에 내세워 대량득점 행진을 잇겠다는 심산이다. 예선 D조에서 일본에 이어 2승1패로 2위를 한 바레인은 와일드카드로 8강에 합류했지만 중동 특유의 개인기를 지녀 무시못할 상대란 분석.

▲사이클

한국사이클의 간판 조호성이 매디슨에서 금빛 페달을 밟을 전망이다. 매디슨은 2명이 한조가 돼 계주식으로 진행되는 경기. 파트너 전대홍도 컨디션이 상승세여서 조호성의 금메달 가능성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