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유리창 깨고 현금 4억여원 털어가
승용차 유리창 깨고 현금 4억여원 털어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1시10분께 고양시 덕양구 용두동 모 식당 앞 주차장에서 건축업자 손모씨(39)가 자신의 벤츠승용차 뒷좌석에 놓아둔 현금 4억3천만원이 든 가방을 도난당했다고 신고,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손씨는 경찰에서 “일행들과 함께 식당에서 밥을 먹고 있는데 식당 주인이 ‘승용차가 털렸다’고 말해 나가보니 주차장에 세워놓은 승용차의 유리창이 깨져 있고 뒷좌석에 놓아둔 현금 4억3천만원이 들어있는 검정색 여행용 가방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용의자들로 보이는 사람이 흰색 쏘나타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 용의자와 용의차량 등을 쫓고 있다.

/고양=김용훈기자 whk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