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안산희망마라톤대회] 나이·국경 초월 1만 5천여 달림이들 희망찬 내일 위해 가을을 달리다!
[2018 안산희망마라톤대회] 나이·국경 초월 1만 5천여 달림이들 희망찬 내일 위해 가을을 달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목 없음-1 사본.jpg
▲ 16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안산희망마라톤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1만 5천여 달림이들이 희망을 안고 달린 2018 안산희망마라톤대회가 9월16일 ‘살맛 나는 생생도시’ 안산시의 가을 정취 속에 펼쳐졌다. 안산시와 경기일보사가 공동 주최하고, 안산시체육회와 안산시육상연맹이 공동 주관한 이번 대회에는 하프코스와 10㎞ 단축코스, 5㎞ 건강코스 등 3개 코스에 걸쳐 레이스가 이어졌다. 

이번 대회에는 안산시를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마라톤 동호인들과 장애인, 가족 및 직장 단위 참가자, 외국인 등 국경을 초월한 대회로 펼쳐져 건강과 화목, 우애를 다지는 축제의 장으로 승화됐다.

이날 개회식에는 공동 대회장인 윤화섭 안산시장과 신항철 경기일보사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김명연·임이자 국회의원, 김동규 안산시의회 의장, 전구표 안산시육상연맹 회장, 황준구 농협 안산시지부장, 도·시의원 등 각급 기관·단체장들이 참석해 1만 5천여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제목 없음-2 사본.jpg
이번 대회에서는 문삼성씨(26·서울 희명종합병원)와 이선영씨(41·안산시청마라톤)가 남녀 하프코스에서 동반 우승을 차지했다.

문삼성씨는 이날 안산 와스타디움 주경기장을 출발해 새롭게 조성된 MTV 길과 시화나래길을 돌아오는 남자 하프코스에서 1시간 13분 05초를 기록, 권태민씨(마라톤세상·1시간 14분 11초)와 김회묵씨(수원사랑마라톤·1시간 14분 51초)를 제치고 우승했다.

여자 하프코스 이선영씨도 1시간 28분 26초로 이미경씨(용인에이스·1시간 32분 06초)와 임은주씨(수원마라톤·1시간 34분 11초)를 가볍게 따돌리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또 남자 10㎞ 단축코스에서는 최진수씨(50·런닝마라톤)가 35분 24초로 샌동씨(인천 고잔동·35분 26초)와 이재응씨(부천 복사골마라톤·36분 05초)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으며, 여자 10㎞ 단축코스에서는 류승화씨(41·수원 곡반정동)가 38분 47초로 윤순남씨(의정부달리마·39분 47초)와 황순옥씨(안산시육상연맹·40분 13초)를 꺾고 패권을 안았다.

제목 없음-3 사본.jpg
이 밖에 남자 5㎞서는 이지원씨(49·수원 곡반정동)가 17분 26초를 기록해 김대천씨(서울 화곡동·17분 39초)와 윤경수씨(팀NBX·18분 06초)에 앞서 1위로 골인했으며, 여자 5㎞서는 오혜원씨(49·군포시육상연맹)가 21분 44초를 마크해 윤기난씨(안산에이스·22분19초)와 이경순씨(수원마라톤·23분12초)를 누르고 1위에 올랐다.

한편, 이날 개회식서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희망마라톤대회가 주변의 많은 관심속에 1만 5천여 명이 참가하는 전국 규모의 마라톤 대회로 성장해 나가고 있는 모습을 보며 시민들과 함께 뿌듯함을 느꼈다”면서 “앞으로 더 발전해 온 국민이 함께 참여하는 행사가 되리라 믿으며, 우리시 또한 더욱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보다 나은 행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 시장은 “흔히 마라톤을 인생에 비유하곤 한다. 출발선을 떠나 목표점에 도착할 때까지 참고 또 참는 인내의 과정이 필요하다”면서 “하지만 숱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목표를 달성한 후 느낄 수 있는 크나 큰 행복과 성취감이 기다린다. 마라톤대회에 참가한 모든 분들도 희망찬 내일을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제목 없음-4 사본.jpg
제목 없음-5 사본.jpg

글_구재원ㆍ이광희기자  사진_김시범ㆍ조태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