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인사이드' 서현진, 대체불가 존재감 입증한 70분
'뷰티 인사이드' 서현진, 대체불가 존재감 입증한 70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뷰티 인사이드'에서 한세계 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서현진. JTBC
▲ '뷰티 인사이드'에서 한세계 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서현진. JTBC
배우 서현진이 희로애락을 담은 다채로운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올 가을을 핑크빛으로 물들일 서현진표 로맨틱 코미디가 베일을 벗었다. 그 동안 다양한 작품을 통해 디테일 하면서도 능청스러운 현실연기로 자신만의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해 온 서현진이 또 한 번 변신에 나섰다. '또 오해영' '식샤를 합시다2' '사랑의 온도'에 이어 '뷰티 인사이드'까지 한층 더 깊어진 연기는 시작부터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JTBC '뷰티 인사이드' 1회에서는 명실상부 톱스타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한세계(서현진)의 좌충우돌 인생사가 그려졌다. 본인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한 달에 한 번, 일주일 동안 다른 사람으로 살아가야만 하는 세계의 말 못할 사연은 궁금증을 자극했다.

서현진은 1년 공백이 무색하게도 등장부터 엔딩까지 70분을 꽉 채운 열연으로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입증했다. 지금껏 이토록 특별한 여주인공은 없었다. 중요한 순간 다른 사람으로 바뀌는 것도 기가 막힐 노릇이건만 입만 열었다 하면 돌직구는 기본이고,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욱하는 성격마저 매력이 흘러 넘쳤다.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아가며 대중들의 사랑과 미움을 동시에 받는, 톱배우 한세계 그 자체가 되어 변화하는 얼굴만큼이나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낸 서현진의 연기에 빠져들 수밖에 없었다.

이 날 방송에서 서현진은 유쾌함과 애달픔을 자유자재로 넘나들었다. 몸의 변화를 느끼고 박차고 나온 시상식 뒤 만취했을 때, 병원에서 아련하게 사진을 찍는 순간에는 능청에 사랑스러움까지 녹여냈다. 또한 알지도 못하면서 뒷담화 하는 자에게는 귤폭탄으로 응징을, 미성년자를 희롱하는 비도덕적 권력자에게는 반박불가 사이다화법으로 통쾌함을 선사했다. 반면 자신의 비밀을 알지 못하는 도재(이민기)의 일방적인 편견, 엄마를 비롯한 수많은 대중들의 오해에 홀로 속앓이 하며 흘린 눈물과 변하지 않는 것을 향한 부러움에 담긴 아픔은 보는 이들마저 애달프게 만들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쌩판 초면 로맨스 이야기에 무게감을 더하는 서현진의 존재감은 더욱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했다. 평범한 듯 평범하지 않은 톱배우 한세계를 설득력 있게 그릴 수 있었던 것은 사랑스러운 모습부터 현실감 넘치는 모습까지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 온 그녀의 탄탄한 연기력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캐릭터의 심리와 상황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카멜레온 같은, 흥행성과 작품성 모두를 잡을 수 있는 능력을 지닌 서현진이기에 이번 '뷰티 인사이드'를 통해 또 한 번 인생캐릭터를 탄생시킬지 기대케 하고 있다.

일정한 주기가 되면 다른 사람이 되는 여자와 유일하게 그녀만을 알아보는 안면인식장애 남자의 로맨스를 그린 '뷰티 인사이드'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30분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