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열정이 함께한 2018 군포생활문화제 성료
꿈과 열정이 함께한 2018 군포생활문화제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군포문화재단 생활문화제 폐막식

(재)군포문화재단은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1주일간 군포시 전역에서 진행된 2018 군포생활문화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생활문화동호회 및 시민 130팀 1,000여명이 참여한 이번 생활문화제에서는 공연과 전시, 아트마켓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과 생활문화 저변 확대를 위한 마스터클래스 및 생활문화포럼 등이 총 6일에 걸친 축제로 꾸며졌다.

먼저 8일에는 군포생동감 동호회를 중심으로 구축된 군포·안양·의왕 지역 시각예술동호회가 자연환경 보호를 주제로 2년째 이어온 문화활동과 창작활동의 결실을 선보이는 생동감전시 ‘산천예찬’전시가 생활문화제의 시작을 알렸다.

또 이날 가수이자 화가로 활발히 활동 중인 ‘솔비’가 시민들에게 시각예술부문의원데이클래스를 진행하며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10일 전야제를 겸해 열린 개막식에서는 산본로데오거리 상설무대에서 군포시 생활문화동호회 네트워크 ‘군포생동감’동호회들의 공연 및 한복패션쇼와 함께 부천과 성남, 영월지역 생활문화동호회들의 축하공연이 진행됐다.

또한 이날 경기문화재단과 협력해 열린 포럼 <경기 천년, 일상 속의 생활문화 ‘생활예술 지금’>은 생활문화예술의 미래와 가능성을 진단해 보는 뜻 깊은 시간으로 꾸며졌다.

11일과 12일에는 산본로데오거리에서 총 31개 동호회가 출연해 <노래와 멜로디, 춤과 리듬>이라는 주제로 그간 갈고 닦아온 기량으로 노래와 기악, 무용, 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선보였다.

생활문화제 마지막 날인 13일에는 군포시의 명소 철쭉동산에 시민 3천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군포아트마켓과 함께 폐막공연, 전국 아마추어 밴드 동호인들의 축제 <우리는 밴드다!>가 진행됐다.

<우리는 밴드다!>의 오프닝은 같은 날 공연예술부문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하는 색소폰의 거장 이정식이 원데이클래스에 참여한 30여명의 시민과 함께 무대를 연출하는 의미있는 공연을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전국 100팀의 예선심사를 통해 본선에 진출한 10팀의 아마추어 밴드 경연대회 <우리는 밴드다>에서는 안산 출신의 4인조 밴드 <불도저>가 대상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재단 관계자는 “올해 생활문화주간을 통해 접하게 될 수준 높은 축제와 프로그램들이 시민들의 생활문화예술 저변확대에 촉매 역할을 할 수 있기 바란다”며 “전국적으로도 선도적인 생활문화정책을 구현하고 있는 군포의 생활문화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군포=김성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