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철 7호선 '서울 도봉산~양주 옥정 광역철도' 내년 말 착공 전망
전철 7호선 '서울 도봉산~양주 옥정 광역철도' 내년 말 착공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공구 '턴키'방식 진행

전철 7호선 의정부ㆍ양주 연장인 ‘서울 도봉산∼양주 옥정 광역철도’가 내년 말 착공될 전망이다.

21일 경기도와 의정부시 등에 따르면 이 철도는 2024년 말 완공을 목표로 6천412억 원을 투입, 도봉산역∼장암역∼탑석역∼양주시계∼옥정ㆍ고읍지구 15.3㎞에 건설된다.

이 구간 중 도봉산역∼장암역 1.1㎞가량은 기존 노선을 이용하며, 나머지 14.2㎞는 장암역∼탑석역 1공구, 탑석역∼양주시계 2공구, 양주시계∼옥정·고읍지구 3공구 등으로 나눠 공사가 진행된다.

1공구와 3공구는 설계용역 입찰이 진행 중이며, 2공구는 다음달 말 설계용역과 건설공사 입찰을 동시에 진행한다.

도는 입찰과 공사업체 선정, 설계 등을 거쳐 내년 말 착공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말 이같은 내용의 전철 7호선 연장 기본계획을 승인했다.

도봉산역과 장암역은 기존 역사를 활용하고 탑석역과 옥정역 등 2개 역을 신설하는 내용이 담겼으나, 의정부시가 제안한 신곡ㆍ장암역 신설 또는 장암역 이전, 민락역 신설 등은 모두 반영되지 않았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2공구는 설계ㆍ시공을 일괄 입찰하는 ‘턴키’ 방식으로 진행돼 3개 공구 가운데 착공이 가장 빠를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2공구는 의정부 송산동 탑석역~의정부, 양주 시계인 자금동까지 4.428㎞로 의정부 민락주민들이 민락역 신설 등을 원하는 구간이다.

오는 25일 신곡ㆍ장암역 신설 또는 장암역 이전, 민락역 신설을 요구하는 주민들이 대규모 집회를 예정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에는 의정부시민공동체 주관으로 민락역신설 추진경과 주민설명회를 열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당 김민철 의정부을 지역위원장은 주민들에게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건의한 대안노선을 공개하기도 했다.

양주시도 옥정지구 중심지역까지 7호선을 연장하기 위해 이성호 양주시장이 LH공사와 협의하는 등 의정부ㆍ양주 모두 연장사업 이외의 구간 연장을 위해 노력 중이다.

의정부=박재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