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2019년도 소규모 공동주택 보조금 지원계획 공고
군포시, 2019년도 소규모 공동주택 보조금 지원계획 공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보다 5천200만원 증액, 총 사업비 1억6천800만원
군포시가 2019년도에 지역 내 소규모 공동주택의 안전도를 높이기 위해 1억6천8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용승인 후 15년 이상 된 20세대 이하 공동주택(빌라, 다세대, 연립주택)의 공용시설 보수 또는 15년 미만이더라도 위험한 석벽ㆍ절개지 등 긴급 보수가 필요한 사업에 대해 올해보다 5천여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본적으로 2003년 12월 31일 이전에 사용승인 받은 소규모 공동주택은 단지 내 도로 및 보안등 보수, 하수도 준설 및 보수, 공용시설의 에너지 절약을 위한 사업 등을 내년에 시행할 때 2천만원 이내(총 사업비의 80% 이내)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다만 2019년에 보조금을 받아 보수 사업을 시행하려는 소규모 공동주택은 내달 22일부터 올해 말까지 입주자 3분의 2 이상의 동의서와 사업계획서 등을 필수로 제출해야 한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2019년에는 올해보다 5천200만원을 증액해 관련 사업을 시행한다”며 “군포시민의 약 80%가 거주하는 공동주택의 환경을 개선하는데 지속적으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소규모 공동주택 보조금을 지원하기 시작한 2016년부터 올해까지 61개동 529세대의 환경개선 사업을 지원한 바 있다.

현재 군포지역에는 2003년 12월 31일 이전에 사용이 승인된 20세대 이하 전체 소규모 공동주택이 약 874개동(7천560세대) 있다.

군포=김성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