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조사 마쳤다…루머 근원 드러날까?
정유미, 조사 마쳤다…루머 근원 드러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정유미. 매니지먼트숲
▲ 배우 정유미. 매니지먼트숲
배우 정유미가 일명 지라시(증권가 정보지)로 겪은 허위사실유포의 피해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강경 대응 방침을 시사한 가운데 과연 해당 루머의 유포자가 밝혀질 지 관심이 모아진다.

정유미 소속사 매니지먼트숲 관계자는 24일 복수의 매체를 통해 "정유미가 지난 22일 서울 강남경찰서를 찾아서 피해자 조사를 마쳤다"며 "지난번과 같이 회사 법무팀이 자료를 모아 고소장을 제출했다. 어떤 협의나 선처는 없다"고 전했다.

앞서 인터넷과 각종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정유미와 나영석PD 사이 염문설이 제기됐다. 다소 적나라하고 구체적인 내용들이 포함돼 있었고, 삽시간에 수많은 이들에게 전달돼 파급력이 상당했다.

당시 정유미 소속사 측은 "말도 안 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하다.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마쳤고,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영석 PD 역시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저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 CJ ENM 및 변호사가 이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