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숨진 보육교사 신상정보 유포 의심 아이디 신원 확보
김포 숨진 보육교사 신상정보 유포 의심 아이디 신원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어린이집 보육교사 사망 사건(본보 10월22일 7면)과 관련해 경찰이 보육교사의 신상정보를 맘카페에 유포한 것으로 의심되는 아이디의 신원을 확보했다.

김포경찰서는 최근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김포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의 신상정보를 인터넷 맘 카페에 유포한 것으로 의심되는 아이디 6개의 신원을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이들 아이디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신원 확인 협조를 요청했다.

경찰은 조만간 이들 아이디를 사용한 누리꾼 6명을 소환해 A씨 신상정보 유포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어 폭행 혐의와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로 A씨의 어머니로부터 피소된 B씨(47·여)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B씨는 자신의 조카를 A씨가 학대했다며 인터넷에 글을 올렸다.

A씨 어머니는 지난 19일 경찰 조사에서 “딸이 심리적 압박을 받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인터넷에 딸의 신상을 공개한 누리꾼과 함께 B씨를 고소했다.

경찰은 A씨가 숨지기 전 근무한 모 어린이집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해 “조카가 학대당했다고 의심한 B씨가 어린이집에 찾아와 A씨에게 항의하던 중 물을 끼얹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지난 22일 경찰서에 나와 조사받기로 했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 연기를 요청했다”며 “B씨의 변호사와 경찰 출석 시점을 협의하는 대로 B씨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A씨는 이달 11일 인천시 서구 한 축제장에서 어린이집 원생을 학대한 의혹으로 경찰에 신고됐다. 최초 신고자는 “특정 어린이집 조끼를 입은 보육교사가 원생을 밀쳤다”고 112에 알렸다.

사건 발생 당일 오후 늦게 해당 아동의 이모 B씨가 어린이집 이름을 김포 지역 인터넷 맘 카페에 공개하는 글을 올렸고, A씨를 가해자로 단정 짓고 비난하는 댓글도 잇따라 달렸다.

A씨는 사건이 불거진 지 이틀 만인 이달 13일 자택인 김포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