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카 찍던 부부, 美 요세미티 절벽서 추락사
셀카 찍던 부부, 美 요세미티 절벽서 추락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요세미티 낭떠러지에서 셀카를 찍던 부부가 추락사했다. 연합뉴스
▲ 미국 요세미티 낭떠러지에서 셀카를 찍던 부부가 추락사했다. 연합뉴스
미국 서부의 대표적인 명승지인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태프트 포인트 절벽에서 인도 출신 부부가 추락사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비슈누 비스와나스(29)와 미나크시 무르티(30) 부부는 태프트 포인트의 800피트(243m) 절벽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면서 미 전역을 누비던 '여행 커플'이던 이들이 관광객 보호용 난간이 없는 절벽 꼭대기의 대석(臺石)에서 삼각대를 세우고 셀프 카메라를 찍다가 실족사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파크 레인저(국립공원 관리인)들이 추락 현장에서 주인 잃은 카메라와 삼각대를 발견했다. 헬기가 동원돼 시신 수습에 나섰다.

무르티가 지난 3월 올린 인스타그램 포스트에는 '우리 삶은 이 한 장의 사진만큼 가치가 있을까'라는 글이 적혀 있다.

태프트 포인트는 요세미티 최고의 절경 중 하나로 꼽히지만 깎아지른 절벽 때문에 위험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아찔한 배경을 뒤에 놓고 웨딩촬영을 하는 커플도 많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