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개그맨 신동엽
인터뷰/개그맨 신동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을 만나도 늘 한결같은 사람”

개그맨 신동엽(32)을 아는 사람들은 그를 두고 이렇게 평가한다. 질시와 ‘뒷말’이 많은 연예계에서 신동엽에 대한 평판은 유독 좋은 편이다. 톱스타가 됐다고 으스대거나 거드름을 피우는 법이 없다. 성실하고 겸손한 자세가 몸에 배어 있다. 방송사 PD들이 함께 일하고 싶은 MC ‘0순위’로 그를 꼽는 이유이기도 하다.

재치있는 말솜씨와 뛰어난 순발력을 무기 삼아 각종 오락 프로그램에서 MC로 활약중인 신동엽을 최근 SBS 탄현 스튜디오에서 만났다.

“인기 비결이요? 글쎄요. 솔직히 저도 잘 모르겠어요. 방송에서 ‘거짓말을 하지말자. 만약 불가피하게 (거짓말을) 하게 된다면 세련되게 하자’가 제 ‘주의’입니다. 아마 그런 꾸밈없는 솔직한 모습을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게 아닐까요?”

신동엽은 가을개편과 함께 총 4개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게 됐다. 각 방송사마다 그를 ‘모시기’위해 치열하게 물밑 전쟁을 펼친 결과다. 그는 방송계에서 ‘시청률 보증수표’로 통한다.

기존에 진행하던 SBS ‘동물농장’과 KBS2 ‘해피 투게더’외에 이번에 새로 선보일 SBS ‘신동엽·김원희의 헤이헤이헤이’, 그리고 남희석과 함께 진행할 SBS 버라이어티쇼(제목 미정·일 오후 11시)까지. 일주일에 사흘간 밤 11시대는 그의 무대인 셈.

좀 과하다 싶을 정도로 다작(多作)이다. ‘겹치기 출연’에 대한 비판도 우려된다.‘몸값’도 천정부지로 솟았다. ‘…헤이헤이헤이’는 회당 500만원, 남희석과 함께 출연할 프로그램은 그 이상이라는 게 정설이다.

“제가 열심히 한다면 얼마든지 프로그램간의 차별화가 가능하다고 봅니다. 그리고 제 출연료는 하루 아침에 갑자기 뛴 게 아니라 그동안 방송에 매진하면서 개편 때마다 조금씩 인상된 결과예요. 개그계는 영화나 음반, 드라마 등 여타 시장보다 많이 뒤져 있기 때문에 이 곳을 다른 분야의 수준만큼 끌어올려야 한다는 책임감도 있습니다. 또 프로그램에 비해 사람이 턱없이
부족한 편인데, 빨리 후배들이 쑥쑥커서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줬으면 좋겠어요.”

‘신동엽’하면 이목구비가 오밀조밀한 귀염성 있는 얼굴과 착한 이미지가 떠오른다.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에서 가난한 사람의 집을 고쳐주는 ‘러브 하우스’와 MBC ‘느낌표’에서 청소년 대상 코너 ‘하자하자’를 진행하면서 쌓아온 이미지다.

“실제 그렇게 착하지 않은데 사람들이 저를 너무 착하게 여기시는 것 같아 솔직히 부담스러워요. 이번 시즌에는 진정한 개그맨으로 돌아와 이전과 다른 ‘웃긴’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

그는 내년 가을께 자신이 직접 제작한 성인 시트콤을 선보일 계획을 갖고 있다. 벌써 1년이 넘게 준비한 프로젝트다. 외국의 인기 시트콤 ‘섹스 앤 시티’나 ‘프렌즈’ 같은 ‘섹스 어필’하면서도 시청자들이 거부감을 느끼지 않는 세련된 시트콤을 제작한다는 게 그의 구상.

기회가 된다면 정통 개그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사람들을 좋아해 항상 술자리가 끊이질 않는다는 그에게 건강 비결을 들어봤다. 실제 신동엽을 처음 본 사람은 조그만 얼굴과 달리 어깨가 떡 벌어진 건장한 그의 체격에 깜짝 놀란다.

“건강의 가장 큰 적은 ‘스트레스’라고 하던데, 저는 웬만해서는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요. 내가 큰 피해를 입지 않는다면 가능한 한 다른 사람에게 양보하고 맞춰주려고 하는 편이거든요. 그래서 빌려준 돈도 많이 떼이고, 사기도 몇 번 당했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해요. 물론 일에서 받는 스트레스도 있지만, 그건 일종의 ‘유쾌한’스트레스 아닌가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