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황민현부터 배진영까지…개인 티저 이미지 공개
워너원 황민현부터 배진영까지…개인 티저 이미지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룹 워너원 개인 티저 이미지 공개. 스윙엔터테인먼트
▲ 그룹 워너원 개인 티저 이미지 공개. 스윙엔터테인먼트
그룹 워너원의 개인 티저가 베일을 벗었다.

워너원 측은 지난달 31일부터 공식 SNS를 통해 오는 19일 발매하는 첫 번째 정규앨범 '1¹¹=1 (POWER OF DESTINY)'의 개인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지난달 31일 공개된 티저에는 황민현, 하성운, 이대휘가 별 빛이 쏟아지는 붉은 톤의 우주를 배경으로 멍 하니 하늘을 응시하는가 하면, 한층 분위기 있게 시선을 아래로 향하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오늘(1일) 공개된 티저에는 윤지성과, 옹성우, 배진영이 푸른색 톤 우주에, 줄의 시작과 끝이 하나로 모아진 카세트 테이프를 배경으로 우수에 찬 눈빛으로 각자의 매력이 돋보이는 포즈를 취하고 있어 새로운 비주얼로 중무장한 워너원의 컴백을 예고했다.

특히 이 개인 티저들은 여섯 멤버들의 새로운 비주얼을 엿볼 수 있는 것은 물론, 각 멤버들의 내레이션이 포함되어 있어 단순한 이미지를 넘어 감미로운 목소리까지 선사해 이번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워너원은 오는 3일까지 멤버들의 개인 티저 이미지를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 아직 베일을 벗지 않은 멤버인 박지훈, 박우진, 라이관린, 김재환, 강다니엘이 어떤 비주얼을 선보일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오는 19일 발매되는 '1¹¹=1(POWER OF DESTINY)'은 하나로써 함께하던 너와 내가 서로를 그리워하게 되어버린 운명(Destiny), 하지만 그 운명에 맞서 싸우며 다시 만나 하나가 되고자 하는 멤버들의 의지(POWER)를 담아낸 워너원의 첫 번째 정규 앨범이다.

'1÷x=1' '0+1=1' '1-1=0' '1X1=1' 등 그 동안 연산(戀算) 시리즈를 선보였던 워너원은 이번 컴백을 통해서는 주어진 운명을 개척해내고자 하는 워너원의 의지를 '1¹¹=1'라는 수식으로 형상화하였으며, 한층 더 성장한 음악성을 모두에게 각인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워너원의 첫 번째 정규 앨범 '1¹¹=1(POWER OF DESTINY)'은 오는 19일 발매된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