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수중보 가동보 개방 전, 사전조사해야” 관계기관 대책위 첫 실무협의회
“신곡수중보 가동보 개방 전, 사전조사해야” 관계기관 대책위 첫 실무협의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개방 계획 수정 불가피
서울시가 ‘신곡수중보 관계기관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신곡수중보 개방에 대해 사전 협의(본보 10월31일 12면)키로 한 가운데 최근 대책위 실무협의회 결과 대부분의 기관들이 가동보 개방에 앞서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사전조사를 요구, 서울시의 신곡수중보 가동보 개방 계획은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7일 김포시와 서울시, 신곡수중보철거범시민공동행동(상임대표 윤순영)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신곡수중보 관계기관 대책위원회’를 구성한 후 지난 2일 첫 관계기관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이 실무협의회에는 김포시를 비롯해 국토부, 환경부, 국방부, 서울시, 경기도, 고양시, 한강유역환경청,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실무협의회 결과, 대다수의 기관들이 가동보 개방에 앞서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한강제방 세굴현상 사전조사와 농어민들과의 사전협의를 요구했다.

또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등은 서울시의 실증용역에 염도측정을, 환경부는 수질 및 수생태 모니터링을 추가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가동보 개방을 3월10일 이전에 완료해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국토부는 가동보 일시 개방 전 김포쪽 제방의 세굴현상 등에 대한 사전조사의 필요성을 제기했고 경기도와 김포ㆍ고양시는 김포와 고양지역 농ㆍ어민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협의를 실시하고 사전조사를 통해 한강제방의 포락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기도와 김포시는 이와 함께 ‘범시민공동행동’의 관계기관 실무협의체 참여를 요청했으며, 김포시는 여기에 가동보 개방 전·후 수질변화와 하상변동, 상류쪽 쓰레기대책 등에 대한 조사도 실시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처럼 가동보 개방에 앞서 관계기관들이 요구한 사전조사만도 상당기간 걸릴 것으로 예상돼 서을시가 당초 계획했던 가동보 개방 계획(11월~내년 3월)은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오는 20일께 실증용역 업체를 선정한 뒤, 2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용역업체가 선정되면 다시 관계기관 대책위를 열어 개방기간, 시기 등 모든 사항을 협의해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