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오영실 "백지연 때문에 가슴에 솜 넣었다" 면접 비하인드
'라디오스타' 오영실 "백지연 때문에 가슴에 솜 넣었다" 면접 비하인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방송인 겸 배우 오영실. MBC
▲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방송인 겸 배우 오영실. MBC
'라디오스타' 오영실이 백지연과 얽힌 아나운서 면접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방송인 오영실이 출연해 아나운서 면접 당시의 일화를 전했다.

이날 오영실은 "내가 KBS 마지막 단신 아나운서다. 당시 마지막 면접은 10명이 봤다. 옆에 누가 서느냐에 따라서 면접에 영향을 끼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필기시험 때 제 옆에 백지연 씨가 있었는데 옆에 서면 망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스트레스가 장난 아니었다"라며 "집에 돌아가서 '백지연은 연대 브룩 쉴즈인데'라고 엄마에게 울고불고 했다"고 말했다.

오영실은 "다음 날 면접을 보러 가려는데 엄마가 호빵 두 개를 들고 오더니 가슴에 찔러주더라"며 "엄마가 솜으로 만들어서 넣어주셨다. 자신감이 넘쳤다. 면접장에 갔는데 백지연이 안 오길래 다른 사람에게 물었더니 'MBC에 스카우트 됐대요'라고 말해 '이제 (합격) 됐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