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민통선 마을 주민·영농인, 전자카드로 자유롭게 출입
연천 민통선 마을 주민·영농인, 전자카드로 자유롭게 출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북쪽의 유일한 마을인 중면 횡산리 주민과 영농인의 출입 절차가 간소화된다.

군은 육군 28사단과 ‘민통선 출입통제 개선을 위한 과학화 시스템’을 구축할 목적으로 9일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민간인의 민통선 출입을 폐쇄회로(CC)TV로 촬영해 관리하는 방식이다. 횡산리 주민과 영농인 800여 명은 앞으로 전자카드를 발급받아 별도의 대면 확인 절차 없이 초소를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다. 군부대는 CCTV로 사람과 차량의 입·출입을 확인하게 된다.

다만, 태풍전망대 관람객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초소에서 신분증 확인 등 출입 절차를 밟아야 한다. 신분 확인 등 출입 절차는 기존 삼곶리 초소가 아닌 횡산리에 새로 설치하는 초소에서 이뤄진다. 과학화 시스템 구축 비용과 초소 신규 설치 등에 따른 비용 등 22억원은 연천군이 부담한다.

연천군 관계자는 “군부대 경계작전과 주민 안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민통선 지역 규제가 더욱 완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천=정대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