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엽기행각' 양진호, 회삿돈 3억여원 빼돌려…마약이어 횡령 혐의 추가
'폭행.엽기행각' 양진호, 회삿돈 3억여원 빼돌려…마약이어 횡령 혐의 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웹하드 업체 자금흐름 분석…'웹하드 카르텔'도 보강 조사

▲ '폭행.엽기행각' 양진호, 회삿돈 3억여원 빼돌려…마약이어 횡령 혐의 추가
▲ '폭행.엽기행각' 양진호, 회삿돈 3억여원 빼돌려…마약이어 횡령 혐의 추가
前 직원 폭행 갑질과 엽기행각으로 지난 9일 구속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회삿돈 3억여원을 빼돌린 정황이 포착됐다. 이는 경찰이 '웹하드 카르텔'과 관련한 업체의 자금 흐름을 살펴보는 과정에서 밝혀낸 것으로 횡령 기간과 액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양 회장에 대해 업무상 횡령 혐의를 추가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웹하드 카르텔과 관련한 모든 업체의 자금 흐름을 살펴보는 과정에서 양 회장은 지난 3월 말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 운영사의 자금 2억 8천여만원을 임의로 소비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경찰은 국세청에 이들 업체에 대한 세무조사를 의뢰해 적법하게 과세가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해왔다.

현재 양 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폭행 ▲강요 ▲동물보호법 위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저작권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상 횡령 등 총 9개에 이른다.

경찰은 주말 동안 양 회장을 불러다 조사하지는 않고 그동안 확보한 증거물 분석 등에 주력할 방침이다. 특히 웹하드 카르텔 범죄와 관련해 양 회장이 불법으로 촬영된 음란물의 유통부터 삭제까지 전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보고 집중 수사하기로 했다.

양 회장은 지난 2015년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전직 직원을 불러 폭행하고 이를 동영상으로 촬영하고, 또 이듬해 강원도 홍천 회사 워크숍에서 직원들에게 석궁이나 일본도를 이용해 살아있는 닭을 잡도록 강요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또 이와 함께 웹하드 업체를 운영하면서 불법 음란물이 유통되도록 하고, 마약을 투약한 혐의도 받은 혐의로 지난 9일 전격 구속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