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일부 아이폰X 터치스크린 오작동 인정…"무상교체"
애플, 일부 아이폰X 터치스크린 오작동 인정…"무상교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애플, 일부 아이폰X 터치스크린 오작동 인정…"무상교체"
▲ 애플, 일부 아이폰X 터치스크린 오작동 인정…"무상교체"

애플이 지난해 가을 출시한 '아이폰 10주년 기념작 아이폰X' 일부 기기에서 터치 스크린이 오작동되는 결함이 발견됐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X 일부 기기에서 스크린을 터치했을 때 간헐적으로 반응하지 않는 경우가 나타났으며 반대로 터치하지 않았는데도 기기가 반응을 일으키는 경우도 보고됐다고 말했다.

아이폰X 사용자들은 지난 몇 개월간 터치 스크린 작동상의 문제점을 호소해왔었다.

애플이 아이폰X 터치스크린과 관련한 결함을 인정한 건 이번이 처음으로, 오작동의 원인은 일부 부품 문제가 원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출시한 아이폰XS, XS맥스와 XR에서는 이런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

애플은 문제가 있는 기기의 경우 디스플레이 패널을 무상으로 교체해준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또 애플의 또다른 제품 랩톱 컴퓨터인 '13인치 맥북 프로'의 극히 제한된 기기에서도 데이터가 소실되거나 드라이브가 작동하지 않는 문제점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6~7월 판매된 128GB(기가바이트), 256GB 제품의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에서 데이터 소실 문제가 보고된 바 있다. 이에 애플은 "맥북 프로 제품의 결함도 무상 수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