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1인2역 연기 기대해 주세요″…새 월화드라마 ‘넌 어느 별에서 왔니’ 출연
정려원 ″1인2역 연기 기대해 주세요″…새 월화드라마 ‘넌 어느 별에서 왔니’ 출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의 새 월화 미니시리즈 ‘넌 어느 별에서 왔니’(극본 정유경·연출 표민수)가 13일 첫 방송된다. 그동안 KBS를 통해 ‘바보같은 사랑’ ‘풀하우스’ 등 인기 드라마를 연출해온 표민수 PD가 MBC로 첫 나들이를 하는 작품이다. 강원도 오지 첩첩 산골에 살던 한 소녀가 서울 강남의 엄청난 부잣집 따님으로 밝혀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정려원이 여주인공 김복실 역을 맡았고 1년여 만에 드라마에 출연하는 김래원이 최승희 역으로 정려원과 호흡을 맞춘다. 첫 단편영화가 세계 영화제에 입상하며 촉망받는 기대주로 떠오른 영화감독 최승희. 그러나 교통사고로 연인 혜수를 잃고 실의에 빠져 산다. 그러던 중 강원도로 여행을 떠난 승희는 그곳에서 혜수와 너무 닮은 김복실을 만나게 되고 이내 두 사람은 서로 사랑하게 된다는 줄거리.

승희의 아픔을 이해하는 고교 선배 한정훈이 복실을 좋아하게 되면서 삼각관계도 펼쳐친다. 한정훈 역은 MBC 주말극 ‘결혼합시다’에 얼굴을 내밀고 있는 신인 박시후가 연기한다. 또 음악 프로듀서 윤미현 역을 맡은 탤런트 강정화가 두 사람의 사랑을 가로막을 예정. 극중 김래원을 가운데 두고 정려원과 라이벌 구도를 형성한다.

‘내 이름은 김삼순’의 희진 역에 이어 이번 드라마에서도 밝고 건강한 캐릭터를 선보이는 정려원은 극중 복실과 혜수의 1인2역을 연기한다. 그는 시골처녀 연기를 위해 그동안 길렀던 긴 머리도 짧게 잘랐다. ‘…김삼순’의 후광에 힘입어 곧바로 ‘가을 소나기’의 주인공을 꿰찼으나 한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자들로부터 외면받았던 만큼 이번 작품에 임하는 마음가짐도 다를 수밖에. 정려원은 “마음을 비우고나니 연기하기가 한결 편안하다”면서 “처음 시놉시스를 받고 선뜻 결정을 못했는데 표민수 PD가 연출한다는 말을 듣고 출연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말했다.

표 PD는 “정려원이 양말을 신지 않은 채 사무실을 찾아와 처음 만났는데 순간적으로 복실 역이 떠올랐다”면서 “밝고 명랑하면서도 뭔가 슬픔이 깃든 평소 모습이 복실의 캐릭터와 맞닿아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