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 지역서 수천만원대 행사
타 지역서 수천만원대 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가 올해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해’로 정해 놓고도 국·도·시비 수천여만원을 들여 타 지역에서 안성마춤 클러스터 혁신위원회 워크숍을 개최해 빈축을 사고 있다.
12일 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시는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안성농업정책의 기본방향과 전략수립, 연합마케팅의 효율적 추진을 목적으로 시장, 시의원, 공무원, 농업인, 농협 조합장, 학계전문가 등 200여명이 국·도·시비 3천500여만원을 들여 천안시 상록리조트에서 1박2일간의 일정으로 혁신위원회 워크숍을 열었다.
그러자 시가 올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해로 정해 놓고도 관내지역을 배제한 채 타 지역에다 수천여만원을 들여 혁신위원회 워크숍을 개최한 것은 지역경제를 외면한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모씨(46·영동)는 “관광, 문화 등 경제이익 창출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해도 모자랄 판에 수천만원의 예산을 타 지역에서 사용한 것은 지역경제를 저해시키는 행위로 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관내 너리굴마을, 레이크힐스에서 워크숍을 개최하면 200여명 중 100여명은 집으로 귀가하는 현상이 일어날 것을 우려해 방지차원에서 타 도에서 행사를 개최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12월 시의회에서 올해를 각종 시책과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맞춤형 복지정책의 해, 고객중심의 행정의 해,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자생력 제고의 해로 삼아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해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었다./안성=
박석원기자 swpark@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