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은행지점장과 짜고 거액대출
前은행지점장과 짜고 거액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부장검사 이용민)는 7일 은행지점장 등과 짜고 담보물건을 과대 감정평가하는 수법으로 거액의 부당대출을 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증재 등)로 분양대행업자 허모씨(45)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허씨로부터 돈을 받고 부당한 대출을 해준 혐의(수재 등)로 A은행 전직 지점장 강모씨(52), 돈을 받고 담보물을 과대 감정평가해 준 혐의(배임수재)로 B감정평가법인 영업이사 배모씨(51)를 각각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허씨는 지난 2002년 9월 150억원에 사들인 서울 명동의 빌딩을 250억원에 매입한 것처럼 허위 매매계약서를 만들고 감정평가액을 부풀려 이 빌딩을 담보로 A은행에서 160억원을 대출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당시 은행 지점장이었던 강씨는 이를 눈 감아준 대가로 허씨로부터 3억원을 받기로 하고 이중 1천400만원을 받았으며 배씨는 담보대상 빌딩을 과대 감정평가 해주고 1억7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허씨는 불법 대출이 알려지자 2~3개월 뒤 C은행과 D상호저축은행에서 각각 160억원과 34억원을 대출받아 A은행 대출금을 갚았다”며 “나머지 은행의 대출과정에 대해서도 수사중”이라고 밝혔다./성남=김성훈기자 magsai@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