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세 다코타 패닝, 아카데미 종신투표인 됐다
12세 다코타 패닝, 아카데미 종신투표인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리우드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아역배우인 다코타 패닝이 아카데미상 수상작들을 뽑는 미국 아카데미위원회 투표인이 됐다.

패닝은 아카데미위원회가 6일(현지시간) 발표한 120명의 새로운 투표인 중 한 명에 선정됐다. 패닝 외에 올해 새롭게 투표인이 된 영화인에는 에이미 애덤스, 제이크 질렌할, 테렌스 하워드, 펠리시티 허프만, 히즈 레저, 조아퀸 피닉스, 데이비드 스트라선과 레이철 와이즈 등 올 연기부문 후보에 지명됐던 배우들이 포함됐다.

패닝처럼 후보지명자가 아니지만 투표 멤버로 선정된 배우들에는 에릭 바나, 마리아 벨로, 존 폴리토 등이 포함됐다. 올해 투표인에 뽑힌 사람 중 39명이 2005년 아카데미상 후보였으며 그중 7명이 상을 수상했다.

아카데미위원회의 시드 개니스 위원장은 "아카데미는 2년 전 아카데미의 회원 수의 증가세를 완화하기로 했으며 이로 인해 아카데미위의 멤버 선정은 더욱 까다로워졌다. 그래서 자격을 갖춘 모든 사람들을 초청하기보다는 그 중에서도 가장 뛰어난 인재들을 선정해 초청한다"고 밝혔다.

올해 멤버로 초청된 영화인에는 이밖에 미야자키 하야오, 베르너 헤르초크, 베네트 밀러와 마크 워터스 감독, 가수 돌리 파튼, 파라마운트영화사 게일 버먼 회장 등도 포함됐다.

올해 새롭게 120명의 멤버가 초청됐지만 아카데미위의 규정은 한 해 30명 이상의 회원 증가를 금하고 있다. 이는 나머지 90명의 공석이 기존 멤버들의 사망, 사직 혹은 퇴출 등으로 생겨난 것이라는 의미다. 아카데미 멤버십은 별일이 없는 한 종신직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