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영화사들, 톱스타 개런티 "더 이상 감당못해"
할리우드 영화사들, 톱스타 개런티 "더 이상 감당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리우드의 메이저 영화사들이 수백억원대에 이르는 톱스타들의 개런티를 이제 더 이상 감당하기 힘들다고 비명을 지르고 있다.

지난해 극장의 매표 수입은 5.2%나 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영화 제작비는 톱스타 개런티, 첨단 디지털 작업, 국제적인 마케팅 비용 등으로 천정부지로 치솟기 때문이다.

영화사들은 또 지난해 최고 수익을 올린 영화 10편 중 '우주전쟁', '찰리와 초콜릿공장',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 등 단 3편만이 할리우드 톱스타들을 기용한 영화라는 사실을 눈치챘다. 나머지 '스타워즈 에피소드 3:시스의 복수', '해리포터와 불의 잔', '나니아연대기' 같은 히트작들은 이렇다 할 스타나 거액 개런티와 상관없는 작품들이다.

게다가 영화 `카포티'의 필립 세이무어 호프먼을 비롯해 올해 아카데미상 남우주연상에 오른 후보들도 한결같이 낮은 개런티를 받고 출연했다.

이 때문에 영화사들은 이제 블록버스터 영화를 기피하고, 스타들에게 개런티 삭감을 요구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인터넷판이 16일 보도했다.

영화사 소니는 주연배우인 카메론 디아즈로부터 현금 손익분기점 이상 개런티를 요구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받은 다음에야 로맨티 코미디 '더 홀리데이'의 제작을 승인했다.

`미션 임파서블 3'의 영화사인 파라마운트는 끝없이 부풀어오르는 제작비 예산을 감당할 수 없게 되자 출연진에게 영화를 취소하겠다고 위협했다. 결국 평소 영화 총수익의 25%에 해당되는 개런티를 받던 톰 크루즈는 이 영화에서 자신의 지분을 깎기로 했다. 톰 크루즈는 '우주전쟁'에서 1억달러의 개런티를 받았다.

통상 3천만달러까지 개런티를 받는 브래드 피트는 신작 '제시 제임스의 암살'에서 무려 138만달러까지 뚝 떨어지는 개런티를 받기로 했다. '미스터 & 미세스 스미드'에서 브래드 피트는 2천만달러를 받았다.

최근 폭스 영화사는 잼 캐리를 캐스팅한 영화 '유즈드 가이(Used Guys)'의 제작 예산이 9천만 파운드를 돌파하자 아예 제작을 거부했다. 파라마운트 영화사도 약 1억2천만 파운드의 제작비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 짐 캐리 주연의 다른 영화 '믿거나 말거나'를 제작 취소했다.

이에 대해 20세기 폭스사의 회장을 지낸 빌 머캐닉은 "과거 영화에 스타를 출연시키기 위해 거액을 지불해 비싼 영화를 만들었다가 돈을 몽땅 날리곤 했다"며 벌써 시행됐어야 할 영화업계의 잘못을 합리적으로 고치는 것이라고 환영했다.

또 다른 영화사의 간부도 "이제 영화는 돈을 벌기 위해 스타의 이름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며 "영화사들은 재정적인 위험요인을 평가하며, 이것은 비용이 덜 드는 영화를 만든다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