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본격 수사드라마 ‘도로시를 찾아라’ 효자노릇 톡톡
MBC 본격 수사드라마 ‘도로시를 찾아라’ 효자노릇 톡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꽃놀이’의 후속으로 지난 주말 첫 방송된 4부작 드라마 ‘도로시를 찾아라’가 MBC의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본격 수사드라마를 표방한 ‘도로시…’는 참신한 소재와 빠른 극전개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것. ‘도로시’는 극중에서 경찰이 실종된 아이들을 부르는 이름. 1회 전국시청률은 8.8%,2회는 10.5%를 각각 기록했다(TNS미디어). 400억원을 들인 SBS 대하사극 ‘연개소문’과 ‘사랑과 야망’이 비슷한 시간대에 방송됐다는 점에 비춰 볼때 상당히 선전한 결과다.

드라마는 유괴 전담 경찰팀의 박 반장(김영호)과 나 형사(박시은)를 중심으로 이혼 직전 부부의 실종된 아이를 찾는 과정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담아낸다. 극 전반부에 부부의 내연남·내연녀가 아이의 실종과 연관된 것으로 밝혀지면서 시청자를 더욱 몰입하게 했다는 분석이다. 홈페이지에는 “지금까지의 드라마와는 차별된 내용이고 범인이 누구인지 추리하는 과정도 흥미진진했다”(최난영) 등 호평이 쏟아졌다. 여기에 록밴드 네메시스의 ‘베르사이유의 장미’ 등 배경음악도 인기몰이에 한몫하고 있다.

한편 MBC와 SBS가 맞대결을 펼치고 있는 대하 사극에서는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17일 방송된 ‘주몽’의 16회 시청률은 40.1%를 기록했다. 수도권 등 일부 지역에서는 40%대 시청률을 기록한 적이 있지만 전국 기준으로는 처음이다. 반면 ‘연개소문’은 1,2회에 25%에 육박했던 시청률이 3,4회에서는 20%대로 떨어졌다. 3회부터 극중 배경이 아역시절로 돌아가면서 긴장감이 떨어진데다 별다른 멜로디 라인없이 인물의 영웅적 묘사에 치중하면서 흡인력이 부족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