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의 바다’ 인천 & 아츠에 풍~덩
‘문화의 바다’ 인천 & 아츠에 풍~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명훈의 아시아필 내달 4일 연주회
“인천에서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와 만나 보세요.”
인천시가 문화콘텐츠산업 육성에 큰 관심을 갖고 수준 높은 공연예술을 선보이기 위해 기획한 국제예술제 ‘2006 인천 & 아츠’를 통해 음악도시로서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
‘인천&아츠’는 인천시가 주최하고 마에스트로 정명훈이 기획해 직접 참여하는 새로운 형식의 국제예술제로 기존의 아시아 아츠 페스티벌의 답습적인 프로그램을 과감히 탈피, 지난해 도쿄 필하모닉 내한공연, 여름 워크숍 콘서트,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초청 연주회 등 굵직굵직한 공연들을 선보이며 화려하게 첫 선을 보였고 올해 요코 코마츠바라 무용단의 ‘플라멩고의 신화’ 내한 공연을 시작으로 ‘2006 인천&아츠’프로그램을 성황리에 진행중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3회에 그친 시민문화프로그램을 10회로 늘리고 클래식 음악으로 한정했던 공연들을 무용, 뮤지컬, 재즈 등 다양한 장르로 확대했고 첫해 호평을 받았던 오케스트라 워크숍 프로그램(APOA Summer Workshop)을 보완, 발전시켜 양과 질적인 면에서 발전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천&아츠’는 교육과 예술의 독창적인 결합이란 주제로 크게 APOA Work S0hop 프로그램과 인천을 근거지로 한 APO 육성 프로그램, 시민 문화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1. 아시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APO)
인천 홈베이스 활동 및 육성프로그램(7월31일~8월4일)

아시아 각국의 최고 교학악단 단원들로 구성된 아시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인천을 근거지로 해 재탄생한다. 인천&아츠의 주요 프로그램이 아시아의 젊은 음악인들을 육성하는 것인만큼 인천&아츠에서 훈련받은 재능 있는 젊은 음악가들은 향후 APO에서 활동하며 자신들의 기량을 펼친다. 다음달 4일 오후 7시30분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아시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APO) 재창단 기념 공연을 마련한다.

2. 2006 인천 & 아츠 여름 워크숍(8월6일~12일)

▲아시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아카데미(APOA)
정명훈 등 세계 유수 오케스트라의 음악인들이 아시아의 재능 있는 음악인들에게 높은 수준의 오케스트라 훈련과 음악코치, 그리고 풍부한 공연 기회를 제공한다. 교육은 각 파트별 레슨, 실내악 레슨, 리허설과 공연 참여 등 오케스트라 연습시 필요한 가이드 라인 등으로 진행된다.
▲지휘 워크숍(CW-Conducting workshop)
소수의 특별한 재능을 가진 젊은 지휘자들에게 전문적이며 실제적인 평가가 함께 이뤄지는 지휘 훈련 과정으로 학과는 지휘 기술, 연출, Score Study, 분석, 리허설 기술과 연주자와 대화법 등으로 구성됐다. 모든 과정은 비디오로 녹화해 참가자들에게 제공되며 올해는 정명훈, 아릴 레머라이트, 주오황 첸이 교수진으로 참여한다.

3. 시민문화프로그램(2~12월)

클래식, 재즈, 크로스 오버, 아카펠라, 뮤지컬, 무용 등 다양한 장르에서 가장 각광받고 있는 수준 높은 예술작품들을 선별해 소개하며 시민 음악회 시리즈를 통해 시민들이 문화시민으로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기획됐다.
▲마에스트로와 친구들 트리오 공연
세계적인 지휘자이자 피아니스트인 마에스트로 정명훈과 일본의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다이신 카지모토, 차세대 첼리스트 고봉인이 펼치는 세대를 넘어서는 공감대. 레퍼토리는 베토벤 피아노트리오 제5번 라장조 작품 70-1 ‘유령’, 브람스 피아노 트리오 나장조 작품 8번, 차이코프스키 피아노3중주 가단조 작품 50번 ‘어느 위대한 예술가의 추억’ 등이다. 다음달 22일 오후 7시30분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R석 5만원 S석 3만원.
▲Jazz Festival in Incheon ‘재즈와 보사노바의 만남’
여름밤의 시원한 재즈 선율이 더위를 식혀준다. 정선과 친구들, 리오넬 루에케 트리오, 커트 로젠윙클 그룹의 환상적 연주가 볼만하다. 공연은 다음달 25일 오후 7시30분과 26일 오후 7시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R석 3만원, S석 2만원/이종현기자 major01@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