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국내 최초 채혈·검사업무 자동화
아주대병원 국내 최초 채혈·검사업무 자동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채혈량 줄고…검사 결과 빨라져
아주대병원(원장 소의영)이 최근 최첨단 검사실전자동화시스템을 도입, 본격 가동에 들어가 많은 환자 검체를 보다 신속 정확하게 시행할 수 있게 됐다.
아주대병원이 국내 처음으로 도입한 자동화시스템은 채혈업무 자동화시스템(BC ROBO-585)와 검사업무 자동화시스템(A&T·CLINILOG Ver 2.0).
채혈업무 자동화시스템은 바코드 자동부착기 4대, 채혈테이블 7대, 검체 용기 적재대 1유닛 및 검체운반 컨베이어 등으로 구성됐으며 검사업무 자동화시스템은 검체 투입기(Start Stocker) 2대, 원심분리기 2대, 검체용기 마개 개폐기 1대, 온라인 분주기 1대, 자동생화학장비 3대, 면역혈청 검사장비 3대, 오프라인 분주기 1대, 최종 검체 적재대 3대 등으로 이뤄졌다.
이번에 도입한 검사실전자동화시스템은 기존 시스템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한 최첨단 장비로 여러 가지 장점들을 갖췄다.
우선 환자 입장에서 보면 기존 임상화학 및 면역혈청검사 144여종이 이 시스템을 통해 통합돼 여러 시험관 대신 하나의 시험관을 통해서만 채혈돼 필요한 혈액량이 예전의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하는등 많은 양의 채혈로 인한 환자의 부담이 크게 줄게 됐다.
채혈실 환경도 고객 중심으로 개선돼 검체 바뀜이나 채혈 누락 등의 실수를 0%로 줄였다. 투입구 2개를 장착해 검체가 원심분리기에서 지체되는 시간도 줄여 국내에서 가장 신속하고 안정적인 검사를 시행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화학검사는 40분 이내 검사가 가능, 응급검체의 신속한 처리 및 외래환자 당일 진료에 많은 도움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설치된 장비들의 사양은 시스템 내부를 초고속 LAN-Arcnet으로 네트워킹이 구축돼 각 분석기의 대용량 정보들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처리돼 검체분석 과정, 검체정보, 분석결과의 재확인 등 다중라인의 모든 과정들이 효율적으로 운영된다.
아주대병원측은 이 시스템 도입으로 환자들에게 보다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의료진들도 검사결과를 신속하게 얻을 수 있어 환자 진료에 더욱 만전을 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종현기자 major01@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