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경찰서, 불법 선물옵션거래소 운영 일당 무더기 입건
하남경찰서, 불법 선물옵션거래소 운영 일당 무더기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선물옵션 업체를 차려놓고 수 백억원 대의 부당이득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하남경찰서는 13일 금융감독위원회의 허가없이 사설 선물옵션 업체를 차려 놓고 운영한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A씨(46) 등 3명을 구속하고 41명을 불구속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운영자 10여 명은 2016년 5월부터 지난 9월까지 서울 종로구에 사설선물옵션 업체를 차려놓고 리딩전문가들(前증권사 직원ㆍ인터넷 BJ 등)로부터 선물옵션 부적격 투자자 1천63명을 넘겨 받은 뒤 인터넷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제공하고 투자금 590억 원중 수수료와 손실금 명목으로 233억 원 가량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7월 중순 익명의 투자자로부터 제보를 받아 본격 수사에 나선 끝에 3개월여 만에 사건을 마무리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인터넷 개인 방송국 선물옵션 BJ들이 다른 불법 사설 선물옵션 거래소와 연계된 것에 대해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진대 하남서 수사과 지능범죄팀 형사는 “이들 일당이 우회 아이피 및 원격 서버 등을 사용해 사무실을 특정 하는데 수사에 많은 애로가 있었다”며 “인터넷상의 사설거래소 거래시스템은 안전성을 확보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실제 투자금을 회수하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