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적성~연천 전곡 국도37호선 내달 개통
파주 적성~연천 전곡 국도37호선 내달 개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북부를 동-서로 연결하는 국도 37호선이 내년 말 전 구간 개통한다. 착공 20년 만이다.

13일 서울지방국토관리청과 연천군에 따르면 파주 자유로에서 가평 청평까지 경기 북부를 동-서로 연결하는 국도 37호선 73㎞ 구간 중 파주 적성∼연천 전곡 17.8㎞가 다음달 4일 개통한다.

파주 구간 9.3㎞는 이미 개통했으며 연천 군남면 황지리까지 6.4㎞는 이날 오후 2시 부분 개통하며, 청산면 장탄리까지 나머지 2.1㎞는 내달 4일 개통된다.

이에 따라 파주∼연천∼포천∼가평 구간 중 연천 전곡∼포천 영중 13.9㎞만 공사 진행 구간으로 남게 된다.

이 구간도 공사가 70% 이상 진행돼 내년 말 개통을 앞두고 있다.

내년에 경기 북부 전 구간이 개통하면 파주에서 가평까지 2∼3시간 걸리던 이동시간을 절반 수준으로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국도 37호선은 경기 북부를 동-서로 연결, 국도 1호선·국도 3호선·국도 43호선·국도 47호선·국도 46호선 등 5개의 남-북 도로를 이어주는 동맥 역할을 하는 도로다.

그러나 도로가 왕복 2차로로 좁은 데다 굴곡이 심해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은 1999년 ▲파주 두포∼두지(10.6㎞) ▲두지∼적성(4.5㎞) ▲적성∼연천 전곡(17.8㎞) ▲전곡∼포천 영중(13.9㎞) ▲영중∼일동(7.1㎞) ▲일동∼가평 청평(19.1㎞) 등 6개 구간으로 나눠 확장공사를 시작했다. 이 중 두포∼두지, 두지∼적성, 영중∼일동 등 3개 구간은 2006∼2007년 공사가끝났으며 일동∼청평 구간은 2011년 개통했다.

도로 여건이 열악해 기업유치 등에 어려움을 겪는 연천군 등 지자체는 국도 37호선 경기 북부 전 구간이 개통하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국도 37호선은 연천에서 가장 중요한 도로 중 하나”라며 “도로 인프라가 갖춰져 있지 않아 기업유치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주민의 인근 시·군 접근성도 더욱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천=정대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