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사과요구, 유대인 단체가 뿔난 이유
방탄 사과요구, 유대인 단체가 뿔난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치 친위대 문양이 박힌 모자를 착용한 RM. 연합뉴스
나치 친위대 문양이 박힌 모자를 착용한 RM.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에게 미국의 한 유대인 단체가 사과를 요구했다.

미국 유대인 인권단체 시몬비젠탈센터는 지난 11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랍비 에이브러햄 쿠퍼 부소장 명의로 올린 성명에서 "방탄소년단이 일본 나가사키 원폭 희생자들을 조롱하는 티셔츠를 입은 건 이들이 과거를 조롱하는 행태의 가장 최근 사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쿠퍼 부소장은 "방탄소년단은 나치 친위대 문양이 박힌 모자를 쓰고 사진을 찍었다. SS는 2차 세계대전 기간 600만 유대인을 살해한 홀로코스트의 핵심 가해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이 콘서트에서 든 깃발도 나치 표식인 스와스티카와 불가사의할 정도로 닮았다"며 "UN에 초청받아 연설까지 한 이 그룹은 일본인 및 나치 희생자들에게 당연히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과만으론 충분치 않다. 이 그룹을 제작하고 홍보하는 사람들은 과거를 너무도 쉽게 깎아내렸다. 그 결과, 한국과 세계의 젊은 세대들은 편협한 걸 '멋지다'고 인식하고 역사의 교훈을 지워버리게 됐다"며 "방탄소년단뿐만 아니라 소속사도 공개적으로 사과하라"고 강조했다.

이들이 문제 삼은 사진은 4년 전 리더 RM의 패션 화보로, 사진에는 나치 친위대 문양이 그려져 있다. 하지만 이들이 주장하는 '나치 문양과 닮은 깃발'은 지난해 서태지 25주년 콘서트에 등장한 것으로, 노래 '교실 이데아'를 상징하는 것이다.

앞서 일본의 한 매체는 멤버 지민의 '광복절' 티셔츠를 문제삼아 '반일 활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해 파장을 일으켰고, 이 일로 방탄소년단의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 출연이 취소되기도 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