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 맞고 숨진 초등생 ‘사인 미상’
주사 맞고 숨진 초등생 ‘사인 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과수, 1차 부검 규명 실패 ‘정밀부검’
경찰, 담당 의사·간호사 등 소환 조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인천의 한 종합병원에서 수액 주사를 맞은 뒤 숨진 초등학생 시신을 부검한 후 사인을 확인할 수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13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국과수는 11일 의뢰 받은 A군(11)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직접적인 사망 원인을 발견할 수 없어 정밀 부검이 필요하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했다.

경찰은 국과수가 1차 부검에서 사인을 규명하지 못한 만큼 정밀부검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밀 부검을 해야 하는 상황으로 결과는 2∼3주가량 뒤에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병원으로부터 관련 의료기록과 병원 내부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한 경찰은 사고 당시 A군에게 수액 주사를 투여한 간호사와 담당 의사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은 의료진이 A군에게 수액 주사를 놓을 당시 상황과 평소 의약품 관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A군은 지난 11일 인천시 연수구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수액 주사를 맞고 30여분만에 숨졌다.

오후 3시 2분께 감기와 구토, 장염 등의 증상을 호소하며 응급실을 찾은 A군은 수액주사를 맞은 뒤 구토·발작 증상을 보이며 심정지 상태에 빠졌다가 결국 사망했다.

이에 앞서 인천에서는 9월 이후 2달 사이 병원에서 주사를 맞고 숨지는 사고가 4건이나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인천시의 조사 등을 지켜본 후 역학조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