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 예산’ 대거 증액, 경기·인천 웃었다
‘SOC 예산’ 대거 증액, 경기·인천 웃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GTX 예산 274억 늘고 안성~구리 고속도로 2천억↑ 수원발 KTX 등도 신규 증액
인천, 도시철도 송도연장 50억↑ 10개 사업에 984억 확보 성공

경기·인천 주요 SOC 예산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대거 증액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위는 13일 전체회의를 열어 국토교통부 소관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회부했다.

경기도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예산이 274억 원 증액됐고, 인천 역시 인천도시철도 1호선 송도연장 예산이 50억 원 늘어나는 등 주요 핵심사업 예산이 증액됐다.

경기 지역의 경우, 철도 분야에서 GTX 예산이 274억 원 늘어나 도가 당초 정부에 요구했던 1천74억 원으로 수정된 것을 비롯, 진접선 1천120억 원(200억 증액), 신안산선 1천억 원(200억 증액), 별내선 복선전철 438억 원(38억 증액)으로 각각 늘어났다.

서해선 복선전철은 50억 원이 증액돼 6천35억 원이 편성됐고, 이천~문경 철도 역시 50억 원이 늘어나 2천953억 원으로 수정됐으며, 문산~도라산 전철화는 138억 원 증액돼 288억 원으로 늘어났다.

특히 정부 예산안에 없었던 수원발 KTX와 평택~오송 복복선화, 소사~원시선 하중역사 신설은 각각 10억 원과 70억 원, 14억 원씩 신규 증액됐다.

도로의 경우, 안성~구리 고속도로가 무려 2천억 원이 증액돼 4천658억 원이 편성된 것을 비롯, 김포~파주 고속도로 1천62억 원(200억 증액), 오남~수동 국지도 163억 원(100억 증액), 상패~청산 국대로 191억 원(10억 증액)으로 늘어났고, 양평~이천 고속도로는 40억 원을 신규로 증액시켰다.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김포을)은 지하철 5·9호선 김포 연장계획 등을 검토하기 위한 ‘제4차 광역교통 기본 및 시행 계획 용역’ 예산 20억 원과 ‘김포~계양 고속도로의 타당성조사 및 기본설계’ 예산 5억 원이 새로 포함됐다고 밝혔다.

인천 SOC 예산도 대폭 증액돼 기대를 걸게 한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윤관석 의원(인천 남동을)과 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에 따르면 인천 발전예산, 10개 사업에 총 984억 3천700만원을 일단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확보한 주요 예산은 △서울도시철도 7호선 석남연장 450억 원 △인천도시철도 1호선 송도연장 350억 원 △인천 서구 거점도~경기 김포 약암리 광역도로 77억 8천만 원 △드론 안정성 인증센터 구축 45억 원 △서울 도시철도 7호선 청라연장 25억 원 등이다.

특히 ‘인천~안산구간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사업’은 정부 편성에 없었지만 민 의원 등의 노력으로 새로 타당성조사 예산 10억 원을 반영시켰다.

윤 의원은 “관련 예산이 예결위에서 최종적으로 통과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길 것”이라고 밝혔으며, 민 의원도 “예결위 심사 과정에서 증액 시킬 부분은 더 증액시키고, 반영되지 않은 사업들은 포함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